UPDATED. 2019-04-25 15:02 (목)
美 베스트셀러 '산소 도둑의 일기' 국내 출간
美 베스트셀러 '산소 도둑의 일기' 국내 출간
  • 강안나 기자
  • 승인 2019.04.0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여성혐오자다" 시인한 '산소 도둑'의 고백록...
별도 마케팅 없이 10만 부 찍어낸 '독립 출판물'

민음사 '산소 도둑의 일기'

뉴욕타임스와 아마존, 아이튠스 베스트셀러 '산소 도둑의 일기'가 민음사에 출간됐다. 이 작품은 지난 2006년 네덜란드에서 독립 출판물로 출간된 후 꾸준한 입소문을 통해 지난 2016년 전미 베스트셀러로 발돋움했다.

'산소 도둑의 일기'의 인기는 무엇보다 파격적인 내용 구성에 있다. 지난 2017년 미투 운동으로 절정을 이룬 페미니즘의 열기 속에서 많은 여성들이 제기한 것은 "남성들은 어째서 여성에게 그토록 거리낌없이 폭력(혐오)을 행사하느냐"는 문제였다. 

이 책은 스스로를 '여성 혐오자'라고 인정하며 "여성들에게 상처를 주는 데서 흥분을 느꼈다"고 선언하는 한 남성의 파렴치한 고백을 담고 있다. 그러면서 본인을 산소 도둑이라고 일컫는다. 즉 숨 쉬는 것만으로도 공기를 허비한다고 여겨질 만큼 쓸모 없는 존재라고 비하하는 것.

여성 혐오자의 내면을 고백록 형식으로 그려 낸 이 작품은 그동안 사랑이라는 미명 아래 이뤄져 온 데이트 폭력과 가스라이팅, 성적 착취의 매커니즘을 낱낱이 고발하는 일종의 조서다.

별도 마케팅 없는 '자비 독립 출판물'로서 이례적으로 아마존 연간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순식간에 10만 부를 돌파했다. 뿐만 아니라 영화 '메이즈러너 시리즈'를 제작해 온 고담 그룹에 영화화 판권을 팔고, '퍼블리셔스 위클리' 등 주요 출판 매체로부터 "자비 출판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사건"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한편 책의 저자 익명인(Anonymous)은 '산소 도둑의 일기', '사탕 가게의 카멜레온(Chameleon in a Candy Store)'를 저술했다는 것 이외에 개인 신상과 관련해서는 전혀 알려진 것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