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5:02 (목)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하다"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하다"
  • 윤영애
  • 승인 2019.04.0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애의 명리 산해경]

어느 시인의 시가 떠오른다.

엄마는 가끔 나에게 말한다.

내가 니 머리 꼭대기에 앉아있어

그러면 나는 이렇게 말한다.

내가 엄마 속에 들어갔다 나왔어

사주는 천간에 올 수 있는 甲. 乙. 丙. 丁. 戊. 己. 庚. 辛. 壬. 癸와 지지에 오는 子.丑.寅.卯.辰.巳.午.未.申.酉.戌.亥로 구성된다.

천간은 양, 하늘, 정신, 사회적. 형이상학, 이상, 시작을 상징한다면, 지지는 음, 땅, 육체, 물질, 형이하학, 내부의 상황, 속세요 현실, 결과를 상징한다.

인간은 정신과 육체가 더불어 건강해야 균형이 무너지지 않는다.

정신이 제아무리 강한들 몸에 병이 있으면 정신력은 약해져 무너진다.

몸이 건강한들 정신이 온전치 못하면 마찬가지로 균형을 이룰 수가 없다.

이렇듯 정신과 육체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다.

어쩌면 천간(이상)과 지지(현실)의 괴리가 얼마나 벌어졌나가 결국 삶의 어려움이 아닐까?

살면서 삶에 지쳐 입으로는 죽겠다, 죽겠다면서 진짜로 죽는 것은 아니다.

머리로는 공부해야지해야지 하면서 엉덩이는 들썩들썩하는 것을 경험하지 않았는가!

굶어 배가 고플 때, 배가 고프지 말아야지 하면서 배고픈 것을 강인한 정신력으로 참을 수 있나!

이렇듯 지지는, 땅은 현실이다. 끌어안고 살아가야 하는 생활 터전이다. 삶의 전쟁터이다.

어느 시절에는 승전으로 가는 전쟁터요, 어느 시절은 패전의 쓰라린 맛을 보는 치열한 전쟁터이다.

이러니 우리들은 지지 판에서 벌어지는 현실의 환경에 더욱 더 민감하고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지에 어떤 인자로 구성되어 있느냐가 중요하다.

즉 힘 있는 강한 것으로 구성되어있으면 천간의 구성여부와 별도로 지지에서의 강인한 인자가 되는 것이다.

난관과 역경 속에서도 쉽사리 무너지지 않는다.

쓰러져도 다시 일어나고 일어나는 것이다.

지지 12자 중 굳이 고르려면 寅. 巳. 申. 辰. 戌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다

호랑이(1월). 뱀(4월). 원숭이(7월). 용(3월), 개(9월)다

눈에 띄는 공통점은 한번 물면 피를 보는 것이다.

주역의 괘상으로는 음. 또는 양의 에너지가 한쪽으로 몰려있다.

에너지가 한쪽으로 집중되어있다는 것은 폭발력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 이기도다.

왜 이런 것을 우리는 주변에서 볼 수 있는데 “남들이 못 참는 것을 참는 사람 또는 남들은 참는데 나는 못 참는 사람” 이런 부류의 사람들이다.

시절에 따라 “모” 아니면 “도”이다.

寅(봄). 巳(여름). 申(가을)는 각 계절의 문을 여는 선발주자로서 역동성과 창의성을 가지고 있다.

흔히 역마살과 망신살이라고 부르는 인자이다.

사주의 지지에 년과 일에 巳. 酉. 丑과 申. 子. 辰이 있는 사람은 2019(기해년)는 역마살과 망신 운이 들어오는 해이다.

역마살이란 움직이는 것이요, 망신살은 말 그대로 망신을 뜻한다.

역마살은 움직이다보니 남의 눈에 뜨이는 것이고, 망신살은 속마음에 감춰두었던 욕망과 야망이 겉으로 드러나는 것이다. 밖으로 움직이지 않아 눈에 뜨이지 않고, 욕심과 야심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다면 망신당할 일이 있겠는가!

올 한해는 대중 앞에 망신당할 사람들이 다른 어느 해보다도 많이 세인들의 입에 오르락내리락 할 것으로 보인다.

부정적인 측면에서 보면 그야말로 망신살이 뻗치는 것이요,

그러나 긍정적인 측면에서는 이 망신살을 잘 견디면 발달한다고 했으니 두고 볼일 이다.

辰은 용으로 각 동물의 장점을 갖고 여의주를 물고 신통력의 조화를 부리는 상상 속의 동물이다.

戌(개)은 음력 9월 가을의 끝에 서서 만물을 죽이는 숙살지기의 기운을 가지고 있다.

또한 辰 은 봄의 끝에 있으면서 죽지 않고 여름으로 다시 이어간다.

戌도 가을의 끝에 서서 끝난 줄 알았는데 겨울로 다시 이어가는 강인한 생명력이다.

“끝“이라는 절박감이 배어있지만,

죽지 않고 다시 살아나는……

끝이 아니고 다시 시작하는

나는, 무슨 띠?

몇 월생?

무슨 날에 태어나는가?

내가 태어난 시각은?

그 중 寅. 申. 巳. 辰. 戌이 있는지, 있다면 몇 개나?


윤영애
윤영애

약력:  문예연구 “현대시” 등단
       (현)주역 기초. 사주명리학 강의  (사)한국홍역문화원
       금강일보 “오늘의 운세” 연재(2011년 4월 ~ 2013년3월)
       대전 국악방송 “생활속 명리이야기” 강의(20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