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20:01 (월)
한국연구재단, 학술지 행정편의주의 최소화 및 운영 보호책 발표
한국연구재단, 학술지 행정편의주의 최소화 및 운영 보호책 발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9.04.0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권역서 학술지평가 사업설명회 총 1600명 참석

지난 3일 성균관대학교에서 열린 학술지평가 사업설명회에서 류동민 학술진흥본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난 3일 성균관대학교에서 열린 학술지평가 사업설명회에서 류동민 학술진흥본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은 2019년 학술지평가의 중점 추진 전략 및  변경사항을 설명하기 위해 학술지 편집위원 및 담당자 약 1,6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수도권 등 3개 권역에서 학술지평가 사업설명회를 성황리에 개최하였다. 이번 설명회는 사전등록인원을 초과해 좌석이 부족해 현장에서 간이의자를 설치하는 등 학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한국연구재단은 올해 학술지평가의 중점 추진 전략으로 행정편의주의를 최소화하여 학술지 운영의 보호책 마련, 등재 학술지의 기본체계 강화, 해외 DB 등재학술지의 운영 강화를 통한 자기완결적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의 세 가지를 제시하였다.

행정편의주의를 최소화하고 학술지 운영의 보호책을 마련하기 위해서 논문 1편의 오류사항과 같이 단순한 행정 실수로 인해 탈락을 하는 학술지는 없도록 하는 등 완화 기준을 신규 도입한다.

등재 학술지의 기본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논문 DOI(Digital Object Identifier) 등록, 학술지 저작권 정보 공개 등 기본체계 구축에 필요한 요건을 세분화하여 신청자격으로 신설한다.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의 DB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2020년도부터 KCI 내 해외DB 등재학술지에 대하여 무조건적인 평가면제가 아닌 신청자격 평가를 도입하여 장기적으로는 해외 DB와 독립된, 한국 학계의 고유성을 충실히 반영하는 자기완결적 DB로의 구축을 추진한다.

특히 한국연구재단은 국립중앙도서관의 학술지 저작권 안내 시스템(Korea Journal Copyright Information,KJCI) 등록을 평가 신청자격 중 하나로 신설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 학회의 학술지 저작권 정책수립 및 명문화를 지원함으로써 학술지 논문의 활용도를 상승시켜 오픈액세스(OA)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류동민 한국연구재단 학술진흥본부장은 “2020년 시행 예정인 재인증 제도와 연계하여 학술지평가제도를 전면 개편할 예정이고, 현장의 의견을 반영한 전 학문분야가 공감하고 신뢰할 수 있는 학술지 평가 지표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학술지평가 온라인 신청은 4월 17일부터 5월 2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