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재보선, 내년 충청권 총선에 '나비효과?'
4.3재보선, 내년 충청권 총선에 '나비효과?'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4.0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면상 ‘무승부’, 내용상 민주당 ‘참패’ 분석
보수정서 강한 지역 특성, 정부 여당 위기감 줄 듯

4.3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경남 창원 성산에서는 정의당 여영국 후보(왼쪽), 통영‧고성은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자료사진
4.3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경남 창원 성산에서는 정의당 여영국 후보(왼쪽), 통영‧고성은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자료사진

4.3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결과 범여권과 자유한국당이 한 석씩 가져갔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단일후보를 낸 경남 창원 성산은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통영‧고성은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표면상으로는 범여권과 한국당이 무승부를 기록한 것으로 보이지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현 정부를 향한 민심에 경고등이 켜졌음이 확인됐다.

특히 민주당은 사실상 ‘참패’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 민주당은 창원 성산 단일후보 경선에서 정의당에 밀리며 선수로 출전하지 못했다. 또 통영‧고성에서는 완패에 가까울 정도로 무너졌다. 민주당은 호남에서 유일하게 치러진 전주시 기초의원(라선거구)선거도 민주평화당에 졌다.

文 정부 중간평가, 정부 여당에 실망한 민심 ‘확인’
충청권, ‘미니선거’ 결과 미칠 영향 ‘예의주시’

정치권에서는 이 같은 이유가 최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퇴한 김의겸 전 대변인과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 임명과정에서 불거진 인사 검증 논란이 민심을 자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가 임기 반환점을 돌때까지 민생‧경제 악화가 계속되면서 민심이 정부 여당에 등을 돌리고 있음을 방증한 선거 결과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충청권도 이번 재보선 결과가 미칠 영향을 예의 주시하는 분위기이다. 지역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번 재보선이 ‘미니선거’로 치러졌지만, 1년 앞으로 다가온 내년 총선에 일정부분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전통적 보수성향, PK등 경상권과 여론 비슷
‘충청소외론’, 시‧도정 성과 미흡에 민심 악화
“이번 선거했으면 충청권도 결과 같았을 것”

충청권은 전통적으로 보수색이 짙은 곳으로,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도와 정당 지지도 등 각종 여론조사에서 PK(부산‧경남)를 비롯한 경상권과 비슷한 결과를 나타냈기 때문이다.

PK는 문 대통령의 출신 지역이면서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여당에 표를 몰아줬지만, 이번 선거에서 민심이 돌아서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충청권 역시 지난해 지방선거를 통해 4개 광역단체장을 포함해 기초단체장과 지방의회 대부분 민주당 후보를 선출했다. 하지만 내각에 지역 출신 인사가 배제되면서 ‘정치력 부재’와 ‘충청 소외론’이 나오는 동시에 시‧도정도 지역민이 체감할 만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민심 이반을 가속화하고 있다.

최호택 배재대 교수는 4일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충청권에서도 재보선이 치러졌다면 똑같은 결과를 가져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지역민들이 지난 지방선거 때 거의 모든 자치단체장을 민주당 출신으로 뽑았는데, 지역경제는 말할 것도 없고 여러 부문에서 많이 실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충청권은 진보적 도시보다 보수 성향이 강하다. 그 얘기는 결국 이번 선거 결과가 내년 총선에서 충청권 선거에 일정부분 영향을 줄 수 있고, 이번과 같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선거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