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20:29 (목)
천안시,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 위한 범시민 서명 운동
천안시,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 위한 범시민 서명 운동
  • 윤원중 기자
  • 승인 2019.04.0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천안아산역에서 시민들과 복복선 사업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촉구
구본영 천안시장 “철도 운영의 효율성과 국가균형발전, 안전측면에서 반드시 설치”

시민 서명운동 홍보 포스터

천안시는 5일 오전 7시 30분부터 KTX천안아산역에서 평택~오송간 복복선 건설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위한 캠페인을 펼친다.

이날 서명운동 캠페인에는 구본영 시장을 비롯해 이통장협의회, 주민자치연합회, 천안시 새마을회, 대한노인회 천안시지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여성단체협의회 등 단체와 시민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평택~오송 고속철도 복복선 사업에 KTX천안아산역 설치를 강력히 건의한다는 전단지를 배포하면서 서명운동에 동참할 것을 시민들에게 홍보할 계획이다.

이번 서명운동은 평택~오송간 복복선 건설사업 계획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계획이 포함되지 않아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관철하기 위한 시민 동참과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된다.

천안시는 평택~오송 복복선 건설사업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천안아산 정차역이 설치되면 철도 운영 효율성이 제고돼 국가계획 상의 미래철도 역할과 부합하며, 장래 천안아산역 수요증가를 대비할 수 있다.

또 공적 교통서비스의 균형적 배분으로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철도사고 처리능력 향상으로 기술적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

천안시는 이달 중으로 각종행사, 천안역, 터미널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캠페인을 열고 서명운동도 지속할 방침이다.

그동안 충청남도와 15개 시군 충남지방정부회의는 지난달 13일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강력히 건의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천안시의회와 아산시의회도 지난달 15일 평택~오송 고속철도가 천안아산역에서 무정차로 통과하는 방향으로 사업이 추진 중인 것에 대해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시한다고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계획이 없는 것은 고속철도 수혜 확대와 제2의 도약을 기대했던 천안아산 시민들에게 매우 큰 실망을 안겨줬다”며 “천안아산역은 철도 운영의 효율성과 국가균형발전, 안전측면에서 반드시 설치되어야 하므로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강력히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