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금강보 처리, 충청권 무시 아니다" 해명
환경부 "금강보 처리, 충청권 무시 아니다" 해명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4.0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서 설명회 "일부 평가단 교수 발언 유감"

3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환경부의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금강 보 처리방안 제시안' 설명회가 열렸다.
3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환경부의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금강 보 처리방안 제시안' 설명회가 열렸다.

“금강·영산강의 보 처리방안이 먼저 발표된 것은 불쾌해 하시는 것처럼 어떤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다. 실무적으로 접근했을 뿐이다.”

3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보 처리방안 제시안 설명회’에서 환경부 4대강조사 평가단 관계자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충청권 무시' 논란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환경부 4대강조사 평가단 관계자와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 도의원, 도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천안에서 왔다고 밝힌 한 남성은 평가단에 소속된 교수가 방송에서 ‘한강과 낙동강은 주민 저항이 극심해 조사도 못 하고 있다’고 한 발언을 지적하며 “충청인의 한 사람으로써 정말 분개했다. 금강 유역의 보 처리 방안을 먼저 제시한 이유가 뭐냐. 정말 충청도를 만만하게 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염정섭 환경부 4대강조사 평가단 과장은 “금강유역 보들을 완전 개방한 이후 축적한 데이터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에, 즉 보 개방 실적이 좋았기 때문에 강이 막혀 있을 때와 흐를 때의 비교도 수월하다는 실무적인 이유로 접근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평가단 소속) 교수의 발언은 잘못된 생각이다. 정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보 수문 완전개방과 해체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수중 구조물이 특이점이 있고 일부는 고정보로 막혀 있는 구간도 있기 때문에, 물길을 튼다는 원론적인 측면에서는 해체가 낫다는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환경부 4대강조사 평가단은 보 해체 후 ▲가뭄 발생 시 대응문제 ▲ 홍수 예방 문제 ▲장기간 모니터링 필요성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가뭄의 경우, 금강 본류에는 물 부족이 없으며 도수로도 급수 체계 조정 등으로 취수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효과도 준설과 제방 보강에 의한 것으로 보는 홍수 저류 능력이 크지 않고 오히려 물 흐름을 방해해 홍수위를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장기간 모니터링 필요성에 대해서는 금강유역 보들을 지난 2017년 5월부터 개방해 모니터링 기간은 충분하며 보 처리 방안 확정 후에도 실행까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임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환경부 관계자는 “절차 없이 진행된 4대강 사업과 달리 아무리 힘든 과정이 있더라도 (보 해체는) 필요한 절차를 밟아서 간다는 기조가 확고하다”며 “우려하는 부분 가운데 전문적인 검토가 필요한 부분은  전문기관에, 지속적으로 논의가 필요한 것은 거버넌스를 만들어 처리하겠다. 주신 의견들도 하나도 빼놓지 않고 보 처리 방안이 확정되는 물관리위원회에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