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민주당, '화환 명판 은닉 사건' 한국당 수사의뢰
민주당, '화환 명판 은닉 사건' 한국당 수사의뢰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4.02 12:03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대전시당 원외위원장 3명, 2일 검찰에 수사의뢰서 제출

민주당 대전시당 원외위원장 3명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당직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수사의뢰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원외위원장 3명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당직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수사의뢰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달 22일 제4회 서해수호의 날에 벌어진 이른바 '대통령‧국무총리 추모 화환 명판 은닉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송행수(중구)‧강래구(동구)‧박종래(대덕구) 지역위원장은 2일 오전 11시 대전지검 민원실에 화환 명판 은닉 사건과 관련한 수사의뢰서(진정서)를 제출했다. 혐의는 공용물건손상과 공무집행방해다. 다만, 수사 의뢰 대상은 특정하지 않고 '언론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소속 당직자로 추정'이라고만 표현했다.
 
원외위원장 3명은 수사의뢰서를 통해 사건 당시 상황을 적시했다. 하지만 당사자로 지목된 한국당 대전시당 당직자가 훼손 의혹을 부인함에 따라 고발이 아닌 수사를 의뢰하는 모양새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수사의뢰서에서 "피진정인은 한국당 대전시당 소속 당직자로 추정되는 사람으로 3월 22일 대전현충원내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헌법상 국가기관인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국가기념일 행사를 위해 설치한 화환 2개에 부속돼 있는 직함과 이름이 적혀 있는 명판 2장을 떼어냈다"고 밝혔다.

이어 "화환들은 천암한 용사를 기리고 유족들을 위로하는 국가기념일에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헌화를 통해 전몰장병들을 기리기 위해 설치한 것"이라며 "화환의 본질적인 구성요소인 보낸 사람의 이름과 직함을 떼어내 기념식 현장에서 보이지 않도록 하는 것은 재물손괴를 넘어서 공용물건의 효용을 해하는 방법으로 공용물건손상을 범한 것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수사의뢰를 주도한 송행수 중구지역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나, 국무총리 개인에 대한 무례함이라는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서해에서 순국한 선열들을 엄숙하게 기리고 선열과 유족들에게 국가차원의 예우를 갖추는 예식을 망친 폭거"라며 "마치 대통령이나 국무총리가 경기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도록 한 행위를 한 것으로 이는 적법한 공무집행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또 "일반 상가(喪家)에서도 아무리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의 조화가 있다고 명판을 뜯는 만행을 저지르지 않는다. 만일 그랬다면 이는 조화를 보낸 사람에 대한 모독 문제를 넘어서 유족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행위이자 금수보다 못하다는 비난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만일 정략적인 이유로 인륜을 짓밟은 것이 사실이라면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수사의뢰 취지를 설명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수사의뢰와 관련, "이 사건이 국립대전현충원 관계자의 목격과 증언으로 그 행위 주체가 명확하게 드러났고, 자유한국당 측에 수차례 사죄와 관련자 처벌을 요구했음에도 제대로 된 사죄나 입장 표명이 전혀 없는 데 따른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당사자로 지목된 한국당 당직자가 아니라고 하는데도 수사를 의뢰한 것은 너무 무책임하고 치졸하며 옹졸하다"며 "집권야당인 민주당은 수사를 의뢰할 것이 아니라 천안함 유족들에게 사죄가 먼저"라고 비판했다.

앞서 한국당 대전시당은 지난 달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대통령과 국무총리 화환명패가 떨어진 일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여성부장이 떼어냈다고 쓰여진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유감을 표명했었다.

민주당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함에 따라 화환명패 훼손 사건은 수사를 통해 진위가 밝혀지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구민 2019-04-13 13:25:27
한심의 극치입니다. 어느 당원이 고발했다면 그런가 할 수도 있지만, 세상에 집권당 당원협의회 위원장이란 자들이 명패 건이 뭐길래 고발장 들고 사진찍고 ㅉ ㅉ 잘 한다 잘 한다...한심하고 유치한 자들아 그런 시간있으면 재래시장 소상공인 삶을 챙기고 시정이 올바로 가고 있는지 점검해야지요.... 시민세금 감시해야 하는 민주당 시의원들은 시정 감시도 자포자기한 주제에...

우하하하 2019-04-12 18:46:06
민주당? 아주 큰일 하셨넹
고럼고럼 큰사건잉깨 수사혀야지, 장보느라 참석 안한게 뭔 문제겄어
화환 명패님을 뗘낸게 겁나 큰 사건이제 우째쓰까잉

허허 2019-04-05 08:45:42
도대체 요계 뭡니까, 요계 수사 건이면 대한민국은 수사공화국이여,
에이 쪽팔려, 켁

참석합시다 2019-04-02 17:25:37
이러니까 명판을 누가 떼었는지가 중요한지, 기념행사에 누가 참여했는지가 중요한지 헷갈리네요
꽃 보내고 마는것 보다야 꽃없이라도 참여하는게
혹시 명판을 호국영령께서,, 묵념

지나가다 2019-04-02 17:10:40
오지도 않고!! 먼저 조국을 위해 산화한 영령들이나 잘 모셔라!
이것도 눈치보기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