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측, '그알' 보도에 "루머"...얼굴 모자이크 없이 사진 공개한 까닭은?
지창욱 측, '그알' 보도에 "루머"...얼굴 모자이크 없이 사진 공개한 까닭은?
  • 박정민
  • 승인 2019.03.2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창욱과 그알 팀의 진검승부를 시작했다?

지창욱이 린사모에 대해 '모르는 인물'이라는 취지로 해명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즉 지 씨 측은 그알 보도 직후 부랴부랴 사태 진화에 나서며 '린사모'는 모르는 인물이고, 팬으로서 요청에 '단순히' 사진만 찍었다고 해명하며 불끄기에 나섰다.

지창욱이 각종 sns 등을 강타하며 역대급 이슈로 떠오르는 까닭인데 해당 인물 키워드가 후폭풍을 불러 일으킬만큼 이유의 중심에 서며 갑론을박 1순위로 떠오르고 있다.

지 씨 측의 입장은 비교적 단순하다. 그알의 의혹 제기, 그리고 그알에서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 '버닝썬, 린사모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것.

하지만 대중은 그알팀이 왜 지창욱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고 전면 공개하는 승부수를 던졌을까에 대한 의문을 합리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대중은 "뭐 터지기만 하면 고소고발, 명예훼손, 법적대응" "팬과 찍은 느낌이 아닌데요?" "증거만 나오면 팬이 찍어준 것이라네" "두고 볼일" "더 지켜보고 판단하자" 등의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 씨 측은 일단 이번 그알 보도 이슈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게 될 경우 법적 카드를 꺼낼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