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4:54 (토)
한국당 "정치경찰 황운하를 즉각 파면하라"
한국당 "정치경찰 황운하를 즉각 파면하라"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3.21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당 진상조사단 및 대전시당, 21일 대전경찰청 앞에서 규탄대회
박기성 전 비서실장 "황 청장 특검 받을 때 꼭 옆에 앉혀달라"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지방선거 진상조사단과 대전시당은 6.13 지방선거 진상조사단은 21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후문에서 황운하 대전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지방선거 진상조사단과 대전시당은 6.13 지방선거 진상조사단은 21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후문에서 황운하 대전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지방선거 진상조사단과 대전시당은 21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낙선에 대한 책임은 황운하 대전청장에게 있는 만큼 자진사퇴를 해야한다”고 황 청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 대전시당과 울산시당 6.13 지방선거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후문에서 황 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은 황 청장이 울산경찰청 재임 시절 진행했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비리 수사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에 따른 것으로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을 비롯한 대전지역 주요 당협위원장 및 시구의원들이 모두 참석했다. 울산시당에서도 김영길 진상조사단장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육동일 대전시당 위원장은 “정치적 행위를 한 경찰은 민중의 지팡이가 아닌 몽둥이”라고 황 청장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높혔다.

김영길 한국당 울산시당 진상조사단장은 회견문을 통해 “울산시민을 위해 일만하던 길 위의 시장이 하루아침에 측근비리 친인척비리에 연루돼 직격탄을 맞았다”며 “당시 수사 책임자였던 황 청장을 즉각 파면해야한다”고 강하게 규탄했다.

이날 한국당의 기자회견에는 많은 한국당 당원들과 취재진들이 몰렸다.
이날 한국당의 기자회견에는 많은 한국당 당원들과 취재진들이 몰렸다. 당초 대전경찰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계획했지만 경찰청 반대로 후문에서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기현 울산시장이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이 확정되자마자 바로 그날, 경찰은 시청과 시장시서실을 압수수색했다”면서 "어처구니 없게도 표심을 도둑질하고 선거를 왜곡시킨 장본인 황운하씨가 내년 총선 출마설이 나돌고 있다. 다시는 이런 정치경찰, 권력의하수인이 이땅에 다시는 발 붙이지 못하도록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았던 박기성 전 비서실장은 “황운하씨는 제가 무혐의를 받았는데도 ‘검찰이 잘못됐다’고 한다”라며 “무릎 꿇고 사죄하라. 그리고 당장 사퇴하라. 당신이 사퇴 안한다면 국민들께서 파면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앞서 황 청장은 이날 오전 대전지방경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유한국당이 수사권조정 반대 명분을 찾기 위한 것이고, 수사권 조정을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고 강조하며 "특검 논의가 있다면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