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4 (화)
충청 정치권 가세한 ‘김학의 vs 황운하’ 공방
충청 정치권 가세한 ‘김학의 vs 황운하’ 공방
  • 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3.21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검찰 부실 수사가 핵심”..한국당 “공작수사 특검법 발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왼쪽)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자료사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왼쪽)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자료사진

충청 정치권이 최근 정치 쟁점으로 떠오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특검 공방에 가세했다.

여권은 김 전 차관 수사가 부실했다는 주장으로 야당은 황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 재직 시절 진행한 사건을 정치공작이라고 맞불을 놓으며 각각 특검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전 서구을)은 지난 20일 오후 YTN ‘뷰스앤이슈’에 출연해 “ 김학의 사건 특검 도입 추진과 관련해 저열한 정치공세라는 (자유한국당)규정은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오늘 (리얼미터)여론조사에서 국민 71%가 김학의, 장자연 사건 특검 도입이 필요하다는 결과가 왜 나왔겠느냐.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장관 시절)검증 결과 아무 문제없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발언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문제는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었을 때인 2013년과 2015년 당시 검찰에 의해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이 2차례 수사 결과 면죄부를 줬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국민들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상식 밖의 전대미문 사건이다. 수사의 주체자인 검찰에 의해 2차례 수사에도 불구하고 면죄부를 준 권력형 은폐‧비호‧부실 수사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런 측면에서 황교안 대표는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지만, 정정당당하게 수사를 하라’고 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맞서 한국당 충청권 의원들은 같은 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정례 회동을 갖고 대전 출신인 황운하 청장에 대한 특검 도입을 주도하기로 했다.

이들은 황 청장이 울산청장 재직 시절 당시 공작수사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낙선했다며 이른바 ‘황운하 특검’ 법안을 발의하기로 했다. 또 문재인 정부에 황 청장 파면도 촉구할 예정이다.

한국당 충청권 의원 모임 간사인 최연혜 의원(비례대표)은 21일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의혹에 대해 4번이나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5번째로 불기소 결정을 하면서 100페이지에 달하는 결정문을 냈다. 거기에는 역으로 황운하 청장이 공작 수사를 한 내용이 낱낱이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당 차원에서 충청권 의원들이 중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뜻에서 황운하 특검법 발의에 나서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황 청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특검 도입과 관련한 질문에 “불감청고소원(不敢請固所願, 감히 청하지는 못하나 원래부터 몹시 바라던 바임)의 심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처벌과 파면 요구에는 “당시 검찰의 비협조로 울산경찰이 김기현 전 시장 비리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도 못했다. 그래서 김 전 시장과 그 주변인물에 대한 비리에 대해 특검에서 제대로 한 번 밝혀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