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8:41 (월)
언론앞에 선 황운하 "한국당, 정쟁에 이용말라"
언론앞에 선 황운하 "한국당, 정쟁에 이용말라"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3.2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기자간담회 자청해 "한국당이 수사권조정 반대 명분 찾는 중"
진실규명위한 특검 도입도 환영 입장...한국당, 이날 오후 규탄대회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21일 오전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1일 오전 대전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계속되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공세와 울산청장 재임 당시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1일 "자유한국당이 수사권조정 반대 명분을 찾기 위한 것"이라며 "수사권 조정을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황 청장은  이날 오전 대전경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최근 계속되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공세와 울산청장 재임 당시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국민 70%가 찬성하는 수사권 조정을 반대하기 위한 명분을 찾기 위해 정치적 공작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울산청장 재임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수사는 지극히 정상적인 절차와 매우 절제된 수사였다. 진실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을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또 "특검을 통해 검찰의 무혐의 결정이 과연 정당했는지 제대로 밝혀졌으면 좋겠다"며 "당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면 번번이 청구되지 않았다. 검찰은 계속 경찰에 무혐의 의견으로 송치할 것을 종용하고 수사지휘를 빙자한 수사방해를 일삼았다"고 검찰에 대한 불만도 털어놨다.

검찰이 내린 김기현 전 시장의 비서실장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황 청장은 "검찰의 무혐의 결정이 진실에 가깝다고 단정할 수 있는 근거가 있는가. 증거가 명백하고 차고 넘쳐도 검찰이 증거가 없다고 무혐의 결정한 사례가 적지 않다"며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이 그렇다"고 거듭 불만을 제기했다.

황 청장은 공작수사 의혹 대해 "경찰의 수사는 당시 김 전 시장 동생의 비리로 인해 불이익을 봤다는 모 업자의 고소로 시작됐고 다른 사건인 정치자금법 위반은 시청앞에서 특정인이 분신자해기도를 하면서 수사에 들어갔던 것"이라며 "나머지 하나인 비서실장 관련 사건은 상급기관으로부터 첩보 이첩에 따른 수사였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자유한국당이 당시 수사 과정을 알았다면 경찰에 고마워해야할 것이다. 당시 불법정치자금 수수자인 김 전 시장이 혐의를 받을 수 있으나 유보했다. 본인은 입건하지도 않았다"며 "경찰은 선거 과정임을 잘 의식하고 엄정 중립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편파적으로 비칠 수 있는 오해의 여지를 없애기 위해 당시 울산청 출입기자들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언론의 노출 역시 극도로 자제시켰다"고 말했다.

황 청장은 내년 총선 출마설과 관련 "경찰에서 활동할 공간이 주어진다면 자랑스런 경찰로 남고 싶은 것이 제가 현재 갖고 있는 생각"이라며 "과거에 정치 생각을 한 적이 있지만 당시 제가 경찰로서 활동할 공간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지금은 대전청장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확답을 피했다.

황 청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일부 정치인들이 정치적 목적에 따라 저를 포함한 경찰수사에 대한 부당한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 의연하게 대응하겠지만 결연한 의지로 명예를 지켜나갈 것"이라며 "의로운 싸움을 피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이날 오후 4시 대전경찰청 후문에서 황 청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대전시당 및 울산시당 주요 당직자 등 100여명이 가량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당은 황 청장의 사퇴를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