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8:41 (월)
건양대병원, '로봇 담관 낭종 절제술' 중부권 최초 성공
건양대병원, '로봇 담관 낭종 절제술' 중부권 최초 성공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3.2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병원 로봇수술실 전경.
건양대병원 로봇수술실 전경. [사진제공=건양대학교병원]

대전 건양대병원은 최인석 외과교수가 중부권 최초로 로봇수술을 통해 선천성 담관 낭종을 치료하는데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담관 낭종 절제술은 많은 혈관과 담관을 안전하게 분리해야 하고, 지름이 2~3mm에 불과한 담관과 소장을 연결하는 고난도 수술이다. 따라서 개복수술이 원칙이다.

최근에는 최소침습수술인 복강경과 로봇수술이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배를 열지 않고도 미세수술이 가능해졌다. 

건양대병원은 최인석 교수가 선천성 담관 낭종으로 진단받은 30대 여성 환자에게 로봇수술을 시도해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환자는 순조롭게 회복 중이다.

최인석 교수는 “담관 낭종 절제수술 시 담관과 소장의 성공정인 문합이 수술 결과를 좌우하는 핵심 포인트”라며 “이번 수술은 일반적인 구조와 다른 고난도의 수술이 요구되서 로봇수술을 선택해 환자와 의료진 모두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인석 교수는 건양대병원 로봇수술센터장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한국췌장외과연구회 회장으로 선임돼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