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4 (화)
대전 2조원 LNG발전소 건립, 시작부터 ‘삐걱’
대전 2조원 LNG발전소 건립, 시작부터 ‘삐걱’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3.20 14:2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청정에너지로 포장 말라” 반대투쟁 예고
평촌산단 인근 주민, 정치권도 ‘반대 기류’ 갈등촉발

1000MW급 LNG 발전소 건설이 예정된 대전 서구 평촌산단 인근 주민들이 발전소 건설 반대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집단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000MW급 LNG 발전소 건설이 예정된 대전 서구 평촌산단 인근 주민들이 발전소 건설 반대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집단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가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1000MW급 LNG 발전소 유치에 나서자 지역 환경단체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직접 “청정에너지 도입”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지만 환경단체는 “석탄·화력발전에 비해 정도만 덜할 뿐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동일한 오염배출시설”이라고 유치 중단을 촉구했다. 

대전환경운동연합과 대전충남녹색연합은 20일 성명서를 통해 “재생에너지에 대한 확대 정책 계획은 제대로 세우지도 못하면서 대규모 발전으로 에너지를 충당하려는 것은 구시대적 발상에 불과하다”며 “대전시가 추진 중인 대규모 발전시설 유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두 단체는 “대전시가 LNG는 청정연료라고 홍보하며 환경에 유해하지 않다고 이야기하고 있지만 이것은 소규모 발전을 했을 때 이야기지 1000MW급 대규모 발전소라면 이야기가 다르다”며 지난 2017년 국정감사 당시 제출된 ‘최신 석탄·화력발전소와 최신 LNG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예상량’ 자료를 제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LNG발전소는 총먼지(TSP)와 미세먼지(PM10)의 경우 화력발전소와 비슷하게, 초미세먼지(PM2.5)의 경우 1/4정도를 배출하는 것으로 예상되었다. 미세먼지의 2차생성물인 질산화물 역시 화력발전소와 비슷한 수준으로 배출되는 것으로 나온다. 

환경단체는 이 밖에도 산업자원통상부 자료 등을 제시하며 “소규모도 아닌 1000MW급 대규모 LNG발전시설이 도시에 들어온다면 직접적인 시민의 미세먼지 피해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환경단체가 제시한 석탄화력발전소와 LNG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량 비교.
환경단체가 제시한 석탄화력발전소와 LNG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량 비교.

대전시가 내세우고 있는 일자리창출 효과도 미미하다는 것이 환경단체의 인식이다. 이들은 “건강한 일자리가 마련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건설기간동안의 일자리는 단기간의 일자리일 뿐이고, 신규로 고용되는 인력은 겨우 35명”이라고 지적했다. 
 
환경단체는 또 “30년 동안 세수증대는 겨우 658억”이라며 “1조7780억 원을 들여 발전소를 짓고, 658억 원의 세수가 증대되는 것이 홍보를 할 내용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두 단체는 “대전시가 친환경이라는 말뿐인 대규모 LNG발전소 추진계획을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며 “만약 대전시가 발전소 건설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막아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전시는 지난 19일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와 서구 평촌산업단지 14만여㎡ 부지에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도시공사가 부지를 조성하고, 서부발전이 2022년부터 2025년까지 1000MW급 LNG발전소 등을 건설한다는 내용이다. 

시는 이번 투자유치로 연간 8만 5000명의 건설 일자리 창출, 향후 30년 동안 658억 원 세수 증대, 320억 원 규모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 등 부대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홍보했다. 

그러나 환경단체는 물론이고 LNG발전소가 건설될 예정인 서구 평촌산단 주변지역 주민들도 ‘발전소 유치 반대’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역구 시의원인 김인식 의원(서구3, 민주) 등 정치권도 우려를 표명하고 있어, 발전소 건립과 관련해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물안 개구리 2019-03-28 19:39:32
이제는 전기가 없으면 못산다. 그런데 이 전기를 누가 어디서 생산할 것인가? 부정적인 면만 보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구더기 무서워서 장을 못담는 격이 될 수 있다. 법적으로 LNG 발전소에서 생기면 2조원이 대전에 투자되는 것이다. 또한 이익금의 일부분이 지역발전에 대한 투자도 이루어진다고 한다. 그리고 부산물인 뜨거운 물을 활용해 난방 등을 저렴하게 제공하기도 한다고 한다. 이런 여러가지 사실을 살펴보면 좋은 점이 더 많은 것 같다. 지금 이 기회를 놓치고 다른 많은 오염배출 기업들이 들어와 버리면 더 후회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무얼까?

동백꽃 2019-03-22 20:34:40
LNG발전소 별 문제없읍니다.
서울 강남 한복판인 일원동에 생활쓰레기 태우는 열병합발전소가 잘 가동되고 있읍니다. 건설당시에는 다이옥신등 배출우려와 이로인해 아파트값 떨어질까봐 반대가 엄청 심했구요. 물론 그당시에도 환경단체에서 앞장서서 반대하고...현재는 화력발전소의 배출가스 제거기술이 발전해서 유해배출가스 거의 없읍니다. 그동네 아파트값 떨어졌다는 소리 못들어봤고, 서로 살고싶어해서 대한민국에서 최고가아파트 들입니다.
대전에 큰공장이나 기업이 거의 없읍니다. 무엇보다 일자리가 최고입니다. 건설기간동안 2조가 투입되면, 대전경제가 들석들석하겠죠. 건설후운영시에도 일자리창출, 세수확대가 상당하겠고. 발전소 유지보수하려면 주변에 소규모 공장들도 많이 가동해야합니다. 들어오는 복덩이를 차버리지 마세요.

김동섭 2019-03-22 20:33:53
LNG발전소 별 문제없읍니다.
서울 강남 한복판인 일원동에 생활쓰레기 태우는 열병합발전소가 잘 가동되고 있읍니다. 건설당시에는 다이옥신등 배출우려와 이로인해 아파트값 떨어질까봐 반대가 엄청 심했구요. 물론 그당시에도 환경단체에서 앞장서서 반대하고...현재는 화력발전소의 배출가스 제거기술이 발전해서 유해배출가스 거의 없읍니다. 그동네 아파트값 떨어졌다는 소리 못들어봤고, 서로 살고싶어해서 대한민국에서 최고가아파트 들입니다.
대전에 큰공장이나 기업이 거의 없읍니다. 무엇보다 일자리가 최고입니다. 건설기간동안 2조가 투입되면, 대전경제가 들석들석하겠죠. 건설후운영시에도 일자리창출, 세수확대가 상당하겠고. 발전소 유지보수하려면 주변에 소규모 공장들도 많이 가동해야합니다. 들어오는 복덩이를 차버리지 마세요.

대기오염 2019-03-21 09:22:09
머리속이 의심스럽다.
무슨 약점 잡혔나?
LNG발전소가 청정에너지?
전국이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로 원성이 자자한데 무슨 문제가 있길래 쉬쉬하며 소리소문없이 추진하였나?
칼자루 쥐어주니 공론화 과정도 없이 마음대로 도장찍었나?
허시장 지지자들 책임 지세요~^^

대전사람 2019-03-21 00:21:33
여기서 헛소리 마시고 진정으로 환경을 생각한다면
중국발 미세먼지로 청화대 앞에서 피켓이라도 들고 시위해보세요.
국민들 모두 당신내 단체들 지지 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