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4 (화)
반격나선 황운하 "정치인의 부당한 정치공세"
반격나선 황운하 "정치인의 부당한 정치공세"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3.20 13:3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페이스북통해 입장 발표..."의로운 싸움 피하지 않겠다"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사퇴를 종용받고 있는 황운하(57)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일부 정치인들이 정치적 목적에 따라 저를 포함한 경찰수사에 대한 부당한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청장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이처럼 밝힌 뒤 "의연하게 대응하겠지만 결연한 의지로 명예를 지켜나갈 것이고 의로운 싸움을 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의로운 싸움을 피하지 않으며 여기까지 왔다"면서 "불의와 범죄와 싸우는 것은 물론, 때로는 검찰권력과, 때로는 경찰수뇌부와, 때로는 거대 기득권 세력과, 때로는 잘못된 관행과의 싸움을 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토착비리를 척결하겠다는 본연의 임무를 수행했을 뿐"이라고도 했다.

앞서 울산지검은 황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 당시 지휘했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외압 사건을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 발표 이후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인사들이 황 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사태가 확산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공권력의 선거개입은 민주주의 유린"이라며 "야당 말살 음모를 위한 선거 개입의 윗선을 밝혀야 하며, 황 청장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성명을 통해 "황 청장은 울산시장직을 도둑질 당한 김 전 시장과 관련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과 불명예를 안겨 준 사태에 책임지고 자진 사퇴하기 바란다"고 황 청장의 자진사퇴를 종용했다. 

다음은 황 청장이 밝힌 입장문 전문.

먼저 정치인의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수사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와 불신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짧게 입장을 밝힙니다. 

당시의 경찰수사는 토착비리 척결이라는 시대와 시민의 요구에 따라 일체의 정치적 고려없이 지극히 정상적으로 진행된 합리ㆍ합법적 수사절차였음을 다시한번 강조합니다.

또한 선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엄정중립을 지켜가며 수사상황에 대한 언론노출을 자제해왔고,

당시의 후보자(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직접조사나 정치자금법 등 위반혐의에 대한 입건을 유보하는 방법으로 절제된 수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한편, 검찰의 불기소 결정이 최종적인 진실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습니다.

최근의 김학의 사건에서 보듯이 검찰의 무혐의 결정은 오히려 진실을 왜곡시키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따라서 검찰의 무혐의 처분이 있었다고 하여 토착비리라는 사안의 본질이 달라지는건 아닙니다.

또한 최근 거론되는 무혐의 사건은 당시 경찰수사의 지류에 불과했고,

핵심적인 사건 중 일부는 오히려 기소처분이 이루어지거나 또는 아직 결정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자숙해야 할 위치에 있는 토착비리 관련 책임자 중의 한분이 저를 포함 당시의 울산경찰을 모독하는 입장을 발표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돌이켜보면 당시 검찰은 울산경찰의 고래고기 사건수사와 검경수사권 조정 국면을 예민하게 인식하는 듯,

경찰수사에 대해 납득할수 없는 비협조인 태도로 일관했습니다.

협조는 커녕 사실상의 수사방해에 가까웠습니다.

경찰의 수사결과와 관계없이 경찰수사에 타격을 주겠다는 검찰의 결론은 이미 정해져 있는 듯 하다는 것이 수사팀의 지배적인 의견이었습니다.

책임있는 정치인이라면 이같은 상황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자중자애하며 오히려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할 것입니다.

특히 대다수 국민들이 지지하는 수사권조정에 이 문제를 결부시키는 것은, 

시대적 과제에 대한 지극히 이기적이고 협애한 인식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지적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자신의 정치적 목적에 따라 경찰수사에 대해 함부로 흠집을 내어 대다수 울산경찰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불순한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합니다.

황운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좋은경찰 2019-03-21 11:02:15
"검찰의 무혐의 처분이 있었다고 하여 토착비리라는 사안의 본질이 달라지는건 아닙니다."

그간 황청장님의 행적으로 볼때 훌륭하신 경찰이라고 인정됩니다.
다만, 무혐의 처분된 사안에 대해서까지 본질이 달라지는건 아니라고 한다면 법치의 근간에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런지..

부기 2019-03-20 15:26:49
정치적 수사를 하여 선거에 영향을 미쳐놓고는 무혐의 처분을 받으니 사과는 커녕 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른 검찰에 책임을 돌리는 파렴치한이네요 이런 사람이 대전 경찰청장이니 대전 치안이 불공정해지질까 걱정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