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4 (화)
양승조 "물부족 없다" 보 해체 '찬성' 재확인
양승조 "물부족 없다" 보 해체 '찬성' 재확인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3.19 17: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제31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정광섭 도의원과 공방

19일, 제31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정광섭 도의원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보 해체와 관련 날선 공방을 벌였다.
19일, 제31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정광섭 도의원과 양승조 충남지사가 보 해체와 관련 날선 공방을 벌였다.

“강의 기본적인 모습은 자연스럽게 흐르는 것이다. 하지만 4대강 사업의 보 설치는 강을 호수로 만든 것으로 강이 호수가 되면 안된다."

19일 충남도의회 제31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정광섭(태안2·한국)이 금강권역 3개 보 해체와 관련해 날선 공방을 벌였다.

이날 정 의원은 공주보 부분 해체에 대해 충남도의 명확한 입장을 표명을 요구했으며 양 지사는 ‘선대책 후조치’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양 지사는 “(제가)충남의 도지사다. 어떤 경우에도 도민들이 농업용수나 식수를 걱정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4대강 사업은 국민적 동의를 얻지 않은 무리한 사업으로 그 자체가 잘못된 사업”이라고 규정했다.

정 의원은 "환경부의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4대강 반대론자들로 구성돼 있고 3개월 여 만에 ‘보 해체’라는 방안을 내놓은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양 지사는 “여러 가지 의견이 엇갈리고 있지만 환경부의 이번 조사 평가 결과는 지난 2017년 6월 수문 개방 이후 많은 항목에 걸쳐 모니터링과 분석을 하고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의 조사결과에 신뢰를 나타냈다.

“수문을 완전 개방 하면 됐지, 굳이 예산을 들여 보를 철거해야 하냐”는 정 의원의 주장에  대해 양 지사는 “보가 유지됨으로 인해서 수질악화와 수생태계 교란, 안전성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사회적 비용이 크기 때문에 ‘해체’ 라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한 두 가지가 아니라 14항목에 걸쳐 살펴 본 후 종합적으로 나온 결과”라고 거듭 설명했다.

양 지사는 “환경부에서 발표한 자료를 근거로 말씀드리면 보 부분해체로 인해 도수로를 통한 물 공급과 백제문화제 개최 등에도 큰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양 지사는 "가치 논쟁을 하자면 한도 끝도 없다"며 "최종 결과는 3개월 후 물관리위원회에서 확정된다. 그 사이에 공론화 과정이 이뤄질 것이고 도에서도 문제점과 의견들을 충분히 검토해서 (정부에) 의견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상호 2019-03-20 13:32:09
좀 그러네요. 북한강 수계 파로호, 소양호, 춘천호, 의암호 그리고 청평호는 호수가 아니랍디요? 거기 호수는 일년 열두달 365일 가둬 놓기만 한답디요? 좀 과학적으로 근거있게 생각하고 판단해 줬으면 좋겄네유. 수질 오염 그 자체가 원인이 아닐까요? 수질 오염의 주범이 뭔질 알아야 하지 않을까요? 잘 아다시피 수질 오염의 주범은 축산 오폐수 입니다. 이걸 단속해야지. 엄한 보만가지고 얘기하면 억울한 사람만 생겨나잖아요! 축산업자들은 면피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