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4 (화)
국회 대정부질문 ‘창과 방패’ 뜨는 충청 4인방
국회 대정부질문 ‘창과 방패’ 뜨는 충청 4인방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3.1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민‧강훈식‧박병석‧성일종, 여야 쟁점 ‘난타전’ 예고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강훈식, 박병석 의원.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강훈식, 박병석 의원.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

충청권 여야 의원들이 오는 19일부터 열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창과 방패로 출격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을)과 김종민 의원(충남 논산‧계룡‧금산),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 자유한국당은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이 각각 정치‧외교‧통일‧안보‧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선다.

문재인 정부 인사 문제와 금강보를 포함한 4대강 보(洑) 해체, 선거제 개혁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조정법 등을 놓고 난타전이 예상된다.

김종민‧강훈식, 선거제 패스트트랙 및 혁신도시특별법 ‘촉구’
박병석, 북미 관계 및 한반도 비핵화 관련 중재론 ‘강조’
성일종, 금강보 해체 및 미세먼지 대책 등 ‘파상공세’ 예상

우선 정치 분야에 나서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 김종민 의원은 여과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및 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제들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강훈식 의원은 지방에 이전한 공공기관에 지역 인재를 의무 채용하는 내용을 담은 혁신도시특별법 제정 필요성을 역설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통일‧안보 분야 질의자로 나서는 박병석 의원은 최근 급변하는 한반도 상황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중재 역할을 촉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 의원은 무엇보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후속 대응과 해법 마련에 야당의 초당적 협조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에 맞서는 성일종 의원은 충청권 야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나서 정부 여당을 향한 파상공세를 벼르고 있다. 성 의원은 특히 금강 수계 보(洑) 해체의 부당성과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 등을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국회 대정부 질문은 오는 19일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20일 외교‧통일‧안보, 21일 경제, 22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등 4일 동안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