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17:42 (일)
당진소방서, 한 번의 부주의 두 배의 화재로
당진소방서, 한 번의 부주의 두 배의 화재로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03.1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월 임야·들풀화재 각별한 주의 기울여야

당진소방서 임야·들풀화재 자료사진
당진소방서 임야·들풀화재 자료사진

당진소방서는 날씨가 풀리면서 영농준비기간 소각 중 부주의로 지난 주말 관내 산림, 임야, 들풀 화재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화기취급 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5년간 산불 및 들풀 화재는 연평균 200여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논·밭두렁 소각으로 인한 화재가 140여건으로 발생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 같은 야외 화재는 전체 화재건수의 22%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봄철인 3~4월에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산림, 들풀화재 발생은 부주의로 인한 원인이 45%로 전체 산림, 들풀화재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화기를 취급할 때는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봄철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3월부터는 산림 인접지역 100m 이내 소각을 금지하고, 이를 어길 시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불가피하게 논·밭두렁 태우기를 할 때에는 바람이 없는 날에 마을별 공동소각을 원칙으로 시청 산림녹지과 및 각 읍면동 관련부처, 소방서에 문의해야 한다.

당진소방서 관계자는 “소각 부주의로 인한 화재만 줄여도 화재가 절반으로 줄어들 수 있다”며 “봄철에는 건조한 날씨로 작은 불씨로도 화재가 쉽게 일어나는 만큼 소각을 자제하고, 안전수칙을 지켜 화재예방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