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20:20 (일)
오세현 아산시장,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촉구 결의
오세현 아산시장,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촉구 결의
  • 윤원중 기자
  • 승인 2019.03.14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균형발전과 미래 수요 반영 필요 적극 요청

오세현 아산시장이 천안아산역 정차역 설치 공동건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강력히 주장했다.

오 시장은 13일 천안시청에서 열린 제7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에 양승조 충남도지사 등과 함께 참석,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정차역 설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결의했다.

공동건의문 채택은 KTX-SRT 합류로 선로 용량이 포화 상태에 이른 평택~오송 구간에 대한 복복선 사업이 최근 예타면제 결정되며 조기추진이 결정됐지만, 사업 구간 내 천안아산역 정차계획이 없는 것이 큰 문제점으로 대두된 것에 따른 것이다.

충청남도지사와 아산시장 등 15개 시장·군수가 함께 채택한 공동건의문에는 ‘골고루 잘사는 국가균형 발전을 촉진하고 장래 이용수요와 시설의 안전성, 유지관리 효율성을 고려하여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건의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천안아산역의 미래 철도 수요를 미반영했을 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을 간과한 결정이라는 도지사님과 시장·군수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한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예타면제 사업이 오히려 지역 발전을 저해하는 방향으로 진행되어서는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외에도 아산시를 포함한 충남도 15개 지자체 시장·군수는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과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천안시 유치’에 대하여 공동으로 협력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