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6 14:54 (화)
[건강칼럼] 혈관 건강에 치명적인 이상지질혈증
[건강칼럼] 혈관 건강에 치명적인 이상지질혈증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3.10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레스테롤은 이상지질혈증, 동맥경화 등 성인병의 원인 중 하나지만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이기도 하다. 꾸준한 운동과 체중 조절, 건강한 식단 등으로 적정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Q 콜레스테롤이란?
‘지질’에 해당하는 영어가 ‘콜레스테롤’이다. 우리 몸은 여러 영양소로 구성돼 있다. 그중 가장 중요한 3대 영양소가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이다. 콜레스테롤이 바로 지방에 해당하며, 인체의 구성과 유지를 위해 필요한 영양소 중 하나이므로 음식물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콜레스테롤은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성분,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재료, 담즙의 원료가 되므로 생명 유지에 꼭 필요한 영양소이다. 콜레스테롤은 몸속에서 호르몬 합성에 쓰이거나 뇌 발달 및 유지 등 여러 과정에 쓰이게 된다.

Q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의 진단방법은?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을 벗어난 상태를 이상지질혈증이라고 하며, 채혈 검사로 확인할 수 있다. 검사 항목 중에서 중성지방 수치와 저밀도 콜레스테롤 수치는 혈액 채취 전 최소 9시간에서 12시간의 공복이 필요하다. 또 정맥 채혈 전 과도한 움직임으로 인한 혈액 농축을 피하기 위해 최소 5분 이상 앉아 있어야 한다. 

Q 이상지질혈증의 치료방법은?
(1) 초 고위험군 이미 심장혈관질환이나 뇌혈관질환(관상동맥질환, 허혈성 뇌졸중, 일과성 뇌 허혈 발작, 말초혈관질환)이 있는 환자는 초 고위험군 환자로 따로 분류하고, 저밀도 콜레스테롤(나쁜콜레스테롤)을 70mg/dL 미만 혹은 처음 수치보다 50%이상 감소를 목표로 한다.

(2) 고위험군 심장혈관질환인 관상동맥질환에 상당하는 위험인자인 경동맥질환(50%가 넘는 경동맥협착)이나 복부동맥류, 당뇨병이 있는 환자는 고위험군 환자로 분류하고 저밀도 콜레스테롤(나쁜콜레스테롤)100mg/dL 이하를 목표로 치료한다.

(3) 중등도 위험군 저밀도 콜레스테롤(나쁜 콜레스테롤)을 제외한 주요 위험인자가 2개 이상인 경우 중등도 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수개월간 생활습관 개선을 시행한 뒤에도 저밀도 콜레스테롤(나쁜 콜레스테롤)수치가 130mg/dL이상인 경우 약물 치료한다.

(4) 고중성지방혈증에 대한 치료지침 혈액 속 중성지방 농도가 500mg/dL 이상으로 상승하는 경우 이차적인 원인(체중 증가, 음주, 탄수화물 섭취, 만성신부전, 당뇨병, 갑상선 기능 저하, 임신 등) 및 유전적인 문제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혈중 중성지방 농도가 500mg/dL 이상으로 상승한 경우 급성 췌장염의 위험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어 위와 같은 원인을 교정한 뒤에도 지속적으로 500mg/dL 이상의 중성지방 농도가 확인되는 경우 약물 치료한다.

(5) 고밀도 콜레스테롤(좋은 콜레스테롤)은 저밀도 콜레스테롤(나쁜콜레스테롤)과 반대로 우리 몸에서 유익한 작용을 하는 콜레스테롤로서 남녀 각각 45mg/dL, 55mg/dL 이상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Q 이상지질혈증의 예방에 도움이 되는 음식은?
전통적으로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기 위해 지방 섭취를 제한시켜 왔다. 하지만 이로써 탄수화물 섭취가 증가하는 경우가 많아 결과적으로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지기 때문에 좋은 지방을 적당한 수준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수용성 식이섬유는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농도를 낮추는데 효과적이다. 

또 과도한 알코올 섭취는 혈중 중성지방 농도를 높인다. 술의 종류에 관계없이 1~2잔 이내로 음주량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 잡곡이나 현미, 통밀 등 통곡 식품의 섭취 비중을 높이고 그 외 채소, 콩류, 생선류, 과일류, 유제품 등의 식품이 포함된 식사가 도움이 된다.

<출처: 한국건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지 2019년 3월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