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8:24 (화)
민주당 세종시의원, 김경수 재판 청원 동참...우려 시각
민주당 세종시의원, 김경수 재판 청원 동참...우려 시각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3.06 18: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17명 전원...‘김경수 경남지사 불구속 재판 청원 서명에 동참' 밝혀

더불어민주당 소속 세종시의원들이 6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불구속 재판 청원에 동참해 논란을 빚고 있다.
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세종시의원들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불구속 재판 청원에 동참해 논란을 빚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세종시의원들이 6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불구속 재판 청원에 동참해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일부 시민들은 지금의 사태가 법치주의를 훼손하려는 것 이라며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는 과정에서 민주당 시의원들이 동참의사를 보인 것은 대단히 안타까운 사태라고 아쉬워하고 있는 상태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종시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상병헌) 소속 의원 서금택 의장과 안찬영·이영세 부의장을 필두로 17명 전원이 ‘김경수 경남지사 불구속 재판 청원 서명’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도주의 우려가 없고, 관련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는데도 광역자치단체장을 구속해 경남도정의 차질로 인한 도민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일부 시민들은 시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구출작전 행위는 환영받을 행위는 아니라며 시의원들이 자중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보람동에 사는 시민 A씨는“민주당 세종시의원들이 사법부의 판단으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경남지사를 위한 일에 열을 올리는 것은 시정을 위해 일해 달라고 뽑아준 시민들을 우롱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시민 B씨(아름동)도 "김경수 경남지사의 판결은 유죄의 증거가 많아 적절했다는 여론이 우세한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도대체 같은 당의 일이라고 해서 지방의회에서 법치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을 해도 되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에대해 송아영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위원장 직무대행은 "세종시의원들이 지금이라도 중앙당의 일이 아닌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시정에 반영하기 위한 일에 전념하길 바란다“고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 2019-03-07 09:19:11
세종이 충청도인가 경상도인가? 특별해서 그런가~~~쩝

봄날에 2019-03-07 08:52:10
갱수가 세종지사인가 경남지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