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12:17 (일)
한화이글스, '투수력' 극대화로 승부수 던진다
한화이글스, '투수력' 극대화로 승부수 던진다
  • 여정권
  • 승인 2019.03.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정권의 '야구에 산다!'] 선발 로테이션 윤곽, 최강 불펜진 운영, 젊은 투수들의 성장

한화이글스가 2019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강점인 투수력을 극대화해야 한다. 아무래도 관건은 선발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이글스가 2019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강점인 투수력을 극대화해야 한다. 아무래도 관건은 선발진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무려 11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한 한화이글스가 팀 역사상 유일무이하게 우승을 거머쥔 시즌이 1999 시즌, 정확히 20년 전의 일이다. 지난 시즌 의외의 좋은 성적으로 암흑기를 털어내고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게 된 한화이글스. 2019 시즌을 맞아 대망의 V2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갖고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끝나기 않은 선발 로테이션 찾기, 하지만 윤곽은 드러나고 있다

한화이글스는 2018 시즌 투수력으로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다른 구단에 비해 투수력에서 우위를 점하며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올해도 전체적인 투수력은 지난 시즌과 비교해서 떨어지지 않는다. 다만, 선발 로테이션에는 변수가 도사리고 있다. 

두 외국인 투수, 서폴드와 채드벨의 적응이 가장 큰 변수이다. 지난 시즌 샘슨과 휠러는 시즌 초반 한국 야구에 적응하느라 애를 먹었다. 샘슨은 퇴출 위기까지 있었고 휠러는 결국 교체되고 말았다. 스프링캠프에서 한국 팀과의 연습경기를 통해 점차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는 서폴드와 채드벨이 한국 무대에 연착륙 할 수 있느냐는 것이 투수력의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이다. 물론 이것은 한화이글스만의 문제는 아니다. 그들의 적응을 도울 수 있는 호잉의 존재는 든든하다.

그 다음은 지난 시즌에도 한화이글스 투수력의 가장 약점으로 여겨졌던 토종 선발진이다. 한용덕 감독과 송진우 투수 코치는 지난 시즌 얼굴을 선보였던 젊은 선수들을 후보군으로 여전히 토종 선발 찾기에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우선, 강력한 후보였던 좌완 김범수가 피로 회복이 더뎌지면서 한발 물러선 상태에서 고졸 2년차 좌완 박주홍이 강력한 후보를 뛰어 넘어 선발 한 자리를 꿰찰 가능성이 높아졌다. 여기에 지난 시즌 절반의 성공이라 할 수 있는 절치부심의 옆구리 김재영도 지난 시즌의 경험을 토대로 다시 선발 마운드를 밟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제 남은 한 자리를 놓고 불펜으로 활용이 가능한 중견 장민재, 지난 시즌 선발 수업을 받았던 영건 김민우와 김성훈이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낙마한 선수는 불펜이 아닌 2군에서 뛸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들의 경쟁은 더 할 전망이다. 

두 외국인 투수와 김재영, 박주홍, 김민우가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필자는 내다보고 있다. 여기에 장민재는 불펜 자원으로, 김범수와 김성훈은 일단 2군에서 선발 수업을 받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 

최강의 불펜진 운영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면 투수력 극대화 될 것

지난 시즌 한화이글스 최강 불펜의 “신의 한 수”이자 핵심은 바로 선발급 베테랑들의 보직 이동이었다. 특히, 송은범, 안영명, 장민재, 이태양의 우완 불펜은 한화이글스가 불펜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하며 가을야구에 진출하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올해에도 이들의 활약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송은범과 안영명이 한 살 더 먹으면서 36살이 됐다.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있을 수 있으나 마당쇠 송창식의 복귀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여기에 장민재가 선발 경쟁에서 밀려나면 언제든 불펜에서 이들과 함께 같은 역할을 해줄 수 있기 때문에 한화의 우완 불펜은 질적으로 양적으로 어느 팀에도 뒤지지 않게 된다. 초반 이탈이 확실한 윤규진까지 시즌 중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면 그야말로 다른 팀이 부러워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지난 시즌 폭풍 성장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박상원과 옆구리 서균도 최강 불펜에 한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시즌 부족했던 부분들을 경험과 함께 한껏 채웠기 때문이다. 아쉬운 좌완 불펜에는 임준섭과 이충호가 충분한 경쟁력을 갖고 최강 불펜의 일원이 될 준비를 하고 있다.

송은범과 송창식 그리고 윤규진은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치른다면 FA 자격을 얻을 수 있고 안영명은 2년의 FA 계약을 끝내고 다시 일반 연봉 계약을 체결해야 되는 신분이 된다. 베테랑들에게 확실한 동기 부여가 될 수 있는 시즌이라는 것이다. 물론 과도한 욕심은 화를 부를 수 있으니 특별히 조심할 필요도 존재한다.

마운드 리빌딩 성공의 열쇠는 젊은 투수들의 성장과 뒷받침

앞서 언급했듯이 한화이글스의 불펜진은 최강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핵심 멤버들은 베테랑들이다. 불펜진에 젊은 선수들이 조금 더 수혈이 돼서 경험을 쌓아야 필요가 있다. 지난 시즌 박상원과 서균이 그랬듯이 올시즌에도 반드시 1-2명의 선수가 1군에서 좋은 경험을 통해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

지난 시즌 김성훈이 불펜에서 경험을 쌓긴 했지만 미약했고 올시즌에는 선발 수업을 받고 있다. 그렇다면 신인 그룹에서 후보자들을 찾아내야 한다. 현재 스프링캠프에서 불펜으로 기회를 부여 받고 있는 박윤철, 정이황, 김이환 등이 후보군에 있다.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특히, 박상원의 연세대 후배인 박윤철은 서울고 졸업 무렵 한화이글스에 지명을 받았지만 대학 진학을 선택했다. 하지만 4년 후 다시 한화이글스에 지명을 받고 입단한 특별한 인연을 가진 선수이다. 두 번 모두 10라운드에 지명을 받았지만 지명 순위는 중요하지 않은 박윤철이다. 현재 그 어느 누구보다 좋은 공을 던지면서 1군 입성을 준비하고 있다. 여기에 부산고 출신의 정이황과 신일고 출신의 김이환도 위력적인 공을 던져 주면서 송진우 투수 코치의 눈도장을 받고 있다.

한화이글스는 지난 시즌 투수 엔트리를 13명으로 운영했다. 선발 투수 다섯 명과 마무리 정우람을 제외하면 중간 불펜에게 주어진 자리는 일곱 자리에 불과하다. 본 고에서 언급한 선수들만 고려해도 10여 명을 넘는다. 과연 어느 선수가 그 일곱 자리를 차지할지 사뭇 궁금해진다. 물론 한 시즌을 13명으로 운영할 수는 없기 때문에 그 숫자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을 수밖에 없다. 한화이글스의 투수력은 그만큼 강해져 있다. 한화이글스가 올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암흑기를 벗어내고 강팀으로의 도약을 위해 피나는 훈련과 노력으로 2019 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한화이글스 선수들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