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이완구의 ‘훈수정치’, 입지강화 전략?
이완구의 ‘훈수정치’, 입지강화 전략?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2.2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지역 정치부 기자들과 간담회
“박병석 큰 꿈 꿔라, 허태정은 구청장급”
박범계와 서구을 매치가능성 “체급 안맞아”

이완구 전 총리가 28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정치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완구 전 총리가 28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정치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내년 총선에 출마하겠다”며 정치재개를 선언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박병석, 박범계, 허태정, 양승조 등 민주당 소속 정치인과 단체장들을 거론하며 훈수를 뒀다. 출마예정지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취하면서 충청권 보수진영의 대표주자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읽힌다. 

이 전 총리는 28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과 만나 “출마 지역에 대해 관심이 많는데, 내 한 몸 당선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보수세력의) 동반당선이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밝혔다. 

다만 이 전 총리는 “국민이 가장 원하는 곳, 충청권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곳, 이 두 가지 기준을 가지고 (출마지역을) 선택할 것”이라며 “국민이 용인해 줄 수 있는 시점까지 (선택을)가능한 늦추겠다”고 설명했다. 이 전 총리는 대전 서구, 충남 내포와 천안, 세종시 등과 인연을 거론하고 있다. 네 곳 중 한 곳을 출마지역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의미다. 

충청지역 여당 정치인에 대한 훈수도 이어갔다. 5선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에 대해서는 “꿈을 크게 가져서 총리나 대권에 도전하는 것이 어떨까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에게는 “구청장 시절 시각과 가치, 안목으로 가면 시민이 만족하지 못한다”며 “원한다면 내가 조언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에서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과 맞붙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치하면서 예의라는게 있는 것”이라며 “그런 이야기를 하면 (박 의원의)표가 떨어질 것”이라고 평했다. 앞서 대전MBC ‘노정렬의 시시각각’ 인터뷰(3일 오전 8시 10분 방영)에서도 비슷한 질문을 받고 “의미 있는 이야기지만, 국회의원 6∼7년 한 것으로는 아직...”이라며 박 의원이 자신과 같은 체급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천안의 하이닉스 유치 실패와 관련해서는 양승조 충남지사의 행보를 질책했다. 그는 “일본 방문이 그렇게 시급한 일이었느냐”며 “이런 때 국내에 있던가, 귀국할 수도 있었던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날 이 전 총리는 “최근 일각에서 나오는 충청홀대론 때문에 매우 가슴이 아프다”며 “정치권이 지역의 이익을 대변하는 목소리를 내야한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정치여론조사에서 충청권이 빠지고 하이닉스 유치에 실패하는 등 정치와 경제계에서 충청권이 슬그머니 사라지고 있다”며 “요즘 충청도 사람들의 상실감이 크고 마음이 헛헛하다”고 우려했다.  

‘지역정당을 만들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서는 “아무리 정치가 상상이라고 하지만, 나가도 너무 많이 나간 이야기”라며 가능성 자체를 일축했다. 이 전 총리는 향후 정치행보와 관련해서는 "5월까지 중앙(서울)에서 주로 움직일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