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버닝썬' 이문호 대표, 머리카락서 마약 나왔다…증거 포착 "마약 권유에 성범죄 없었다"
'버닝썬' 이문호 대표, 머리카락서 마약 나왔다…증거 포착 "마약 권유에 성범죄 없었다"
  • 박병욱
  • 승인 2019.02.26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뉴스)
(사진: MBC 뉴스)

클럽 버닝썬을 운영하는 이문호 대표의 모발에서 약물이 검출되며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경찰 측은 26일 "이문호 대표의 모발에서 야굼ㄹ이 검출돼 진상 규명에 나섰다"고 전했다.
 
앞서 이 대표는 버닝썬 내부의 약물 대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일관해 파장은 더욱 커졌다.
 
그러나 일부 고객들은 "직원이 은밀이 권했다"고 말하며 첨예한 의견 차이를 보였다.
 
뿐만 아니라 버닝썬에서는 약물을 이용해 여성에게 성범죄를 가했다는 의심도 쏟아진 상황에서 논란은 증폭됐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그렇게 아니라고 하더니 모발은 속일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버닝썬을 향한 각종 잡음이 끊이지 않으며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세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