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신흥 텃밭’ 천안, 내년 총선 수성할까?
與 ‘신흥 텃밭’ 천안, 내년 총선 수성할까?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2.21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이완구 갑구 출마설에 이규희 의원 판결 등 ‘변수’

천안지역 국회의원 3석을 모두 석권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21대 총선에서 지역구 수성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지난해 6월 13일 치러진 천안갑과 천안병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당선이 확정된 이규희 후보(왼쪽)와 윤일규 후보가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모습.
천안지역 국회의원 3석을 모두 석권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21대 총선에서 지역구 수성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지난해 6월 13일 치러진 천안갑과 천안병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당선이 확정된 이규희 후보(왼쪽)와 윤일규 후보가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모습.

여권 충청권 ‘신흥 텃밭’으로 꼽히는 충남 천안지역이 21대 총선을 앞두고 여러 변수들이 작용하면서 위협받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완구 전 국무총리 천안갑 출마설이 나오는 것을 비롯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규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천안갑)이 최근 1심에서 당선 무효 형을 받았다.

여기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불구속)된 구본영 천안시장 마저 지난 달 1심에서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800만원(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받았다.

‘물고 물리는’ 천안갑 최대 격전지 ‘예상’
한국당, 이완구 천안갑 출마시 을‧병 ‘컨벤션효과’ 기대

앞서 천안지역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천안갑, 민주당이 천안을과 천안병을 가져갔다. 하지만 박찬우 전 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에서 최종 당선무효형을 받아 낙마했다.

또 천안병 지역구였던 양승조 의원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에 출마하면서 의원직을 사퇴했다. 이후 지난해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천안갑 재선거와 천안병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2곳을 휩쓸면서 충남 수부도시는 민주당의 정치적 거점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법원이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규희 의원에게 지난 20일 1심에서 벌금 400만원과 추징금 45만원을 선고하면서 최종 판결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출직 공직자는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 된다. 따라서 이번 판결이 대법원에서도 확정되면 이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한다.

동시에 한국당을 포함한 지역 야권은 민주당에 대해 정치적 ‘책임론’과 ‘부실공천’을 제기하며 치열한 총공세를 펼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최근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한 이 전 총리가 출마지로 천안갑을 택한다면 민주당이 수성을 장담하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또한 ‘이완구 효과’가 천안을과 천안병까지 영향력을 미칠 경우 한국당과 민주당이 박빙의 승부를 벌일 가능성도 점쳐진다.

현재 한국당 신진영 천안을 당협위원장은 이 전 총리가 민선4기 충남지사 재임 시절 마지막 비서실장을 지냈고, 박찬우 전 의원 국회 보좌관으로도 활동했다. 따라서 신 위원장은 이들의 지역 조직 지원을 등에 업고 이 전 총리와 국회 ‘동반 입성’이라는 시나리오도 가능하다.

충남 수부도시 상징성, 정치적 파급력 ‘상당’
“여야 ‘천안 쟁탈전’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

천안병도 민주당 윤일규 의원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초선’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한국당 입장에선 ‘해볼 만 한 게임’이란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현재 한국당 천안병 당협은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윤 의원과 경쟁했던 이창수 위원장이 맡고 있다. 이 위원장은 충남도당위원장 겸직을 통해 정치적 입지를 확장하며 설욕을 벼르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천안은 지난해 지방선거와 재보선에서 ‘민주당 바람’ 수혜를 입으면서 지역 의석을 석권할 수 있었다. 하지만 내년 총선에선 한국당 등 야권이 민주당 악재를 집요하게 파고들 것으로 보여 지난 선거와는 다른 분위기로 치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천안은 충남의 수부도시라는 상징성을 지녔기 때문에 인근 지역까지 미치는 정치적 파급력은 상당하다. 때문에 내년 총선에서 여야의 ‘천안쟁탈전’은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