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20:20 (일)
대전시, 한화공장 특별점검 및 안전대책 촉구
대전시, 한화공장 특별점검 및 안전대책 촉구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2.1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21일까지 특별점검
대전시 시민안전실, 소방본부, 민간 전문가 등 13명으로 구성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 정문.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 정문. 14일 폭발사고 수습 후 소방인력이 철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대전시는 14일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 화재폭발사고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한화 측 책임자에게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점검은 19일부터 21일까지 실시할 계획으로 2019 국가안전대진단 및 긴급화재안전특별조사와 연계해 소방, 전기, 가스, 건축, 등 법적 안전관리기준 준수 여부와 유관기관 간 비상연락체계 구축여부, 상황별 대응매뉴얼 수립과 활용 여부, 사고 발생 시 긴급 유도계획 등 안전관리실태 전반을 중점 점검한다. 

점검결과 나타난 위험요인은 즉시 시정조치 하거나, 빠른 시일 안에 시설물 보수·보강 등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안전관리 상 문제점 및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관련부처에 개선방안을 요청할 계획이다. 

특별점검은 대전시 시민안전실, 소방본부 관계자 및 민간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됐다.

시 관계자는 "사고 관련 회사 측 책임자를 만나 화재폭발사고 재발로 인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는 주변 지역민들의 안전 관련 특단의 대책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