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5 08:23 (월)
대전성모병원, '경구강 수술'로 갑상선암 흉터 걱정 끝
대전성모병원, '경구강 수술'로 갑상선암 흉터 걱정 끝
  • 강안나 기자
  • 승인 2019.02.1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청수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김청수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은 충청지역 최초로 갑상선암을 흉터 없이 제거하는 '경구강 갑상선 수술'을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청수 이비인후과 교수팀은 최근 갑상선암을 진단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구강 점막을 통한 종양 제거술인 경구강 갑상선 수술을 시행했다.

기존 갑상선 수술은 대개 갑상선 위인 목 아래 부분 피부절개를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수술 후 목에 흉터가 남을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경구강 갑상선 수술은 아래 입술 안쪽과 잇몸 사이 점막을 통해 수술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과 달리 피부 절개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

때문에 상처 치유 과정에서 주변 피부와 다른 색이 올라오거나 주변 피부층보다 두껍게 재생되는 캘로이드 피부 특성을 가지고 있거나 피부 절개에 민감한 젊은 환자에게 매우 효과적이다.

특히 구강 점막은 피부와 달리 빠르게 치유된다는 장점이 있어 기존의 수술 방법보다 통증이 적고 회복 기간도 빠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