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의 '비상'을 위해 승부수 던진 한용덕
한화의 '비상'을 위해 승부수 던진 한용덕
  • 여정권
  • 승인 2019.02.1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정권의 '야구에 산다!']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의 조화롭고 슬기로운 활용법

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이 2019 시즌 성공을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이 2019 시즌 성공을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2018년 무려 11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한 한화이글스가 팀 역사상 유일무이한 첫 번째 우승을 한 게 1999년이다. 정확히 20년 전의 일이다. 지난 시즌 의외의 좋은 성적으로 암흑기를 털어내고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게 된 한화이글스. 2019 시즌을 맞아 대망의 V2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를 갖고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베테랑 정근우를 활용한 나비 효과 기대

어쩌면 2019 시즌 한화이글스 야수진의 성패는 “정근우”가 될지도 모른다. 한용덕 감독은 지난해부터 역대 KBO 최고의 2루수라 칭할 수 있는 베테랑 정근우를 2루 수비에는 더 이상 강점이 없다고 판단내리고 전력 극대화를 위해 포지션 이동이라는 초강수를 들고 나왔다.

“절반의 성공”이었다. 급작스런 포지션 변경에도 불구하고 정근우는 김태균이 부상으로 부진한 상황에서 이성열과 더불어 지명타자와 1루수를 번갈아 맡아주며 공격에서는 나름 제몫을 해주었다. 시즌 초반 부상으로 2루 수비에 어려움을 겪었고 외야(좌익수) 수비에도 도전을 하는 등 부침도 겪었지만 결국 1루 수비에 적응하면서 아쉬움은 있지만 좋은 결과로 시즌을 끝낼 수 있었다.

2019 시즌에도 한용덕 감독은 “정근우의 활용”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다. 김태균이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를 하면 지난 시즌 기준으로 1루를 커버할 수 있는 자원이 김태균, 정근우, 이성열, 김회성 등으로 늘어나기 때문이다. 과연 한화이글스의 현 상황에서 최적의 조합은 무엇인지를 찾아내는 게 한용덕 감독의 가장 큰 임무가 되었다. 

한용덕 감독이 꺼내든 카드는 “중견수 정근우”다. 지난 시즌 좌익수로써 잠깐 모습을 보였지만 수비에 어려움을 겪은 정근우이기 때문에 “중견수 정근우”를 스프링캠프를 통해 실험하고 있다. 좌, 우에 위치하는 외야 수비는 휘어져 오는 공이 많기 때문에 오히려 수비 범위가 넓은 가운데 쪽(중견수) 보다 수비하기에 어려움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정근우를 중견수로 준비를 시키고 우익수에 호잉을, 좌익수에는 이용규를 기용하겠다는 복안을 갖게 된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한용덕 감독의 “승부수”대로 정근우가 중견수에 안착한다면 한화이글스는 현 상황에서 공격에 최적화된 타선을 구축할 수 있게 된다. 정근우(중)-이용규(좌)-송광민(3)-호잉(우)-김태균(1)-이성열(지)-하주석(유)-최재훈(포)-정은원 or 강경학(2)으로 이어지는 타선을 만들 수 있게 된다. 한화가 만들어낼 수 있는 가장 공격적인 라인업이다.

이 조합의 선결 조건은 정근우의 중견수 수비 적응과 김태균의 완벽한 몸 상태다. 현재로서는 상당히 긍정적인 분위기로 준비가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계획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외야 뿐 아니라 1루, 지명에서도 도미노 현상이 일어나면서 많은 변화가 생길 수밖에 없게 된다. 그렇게 되면 한화이글스의 전력 약화는 피할 수 없는 운명에 놓이게 된다. 

변우혁, 노시환을 축으로 한 젊은 선수들의 과감한 기용을 통한 시너지 효과 기대

한용덕 감독은 1군 스프링캠프에 6명의 신인 선수를 포함시켰다. 그 중 변우혁과 노시환은 전략적으로 성장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대형 야수 유망주들이다. 스프링캠프의 연습경기에서도 꾸준하게 출전을 하면서 공격과 수비에서 기대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만, 연습경기는 어디까지나 연습경기일 뿐이기 때문에 설레발은 금지일 수 있으나 분명한 것은 한화이글스의 10년을 이끌 수 있는 재목들임에는 틀림이 없는 사실이다. 만약 변우혁과 노시환이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통해 1군 엔트리 진입에 성공한다면 한용덕 감독은 이들을 최대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둘 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주로 3루를 보았으나 변우혁은 1루도 병행할 것으로 보인다.

변우혁이 1루로, 노시환이 3루를 기본으로 1군에 연착륙 한다면 기존 선배들의 라인업에도 균열이 일어날 가능성이 그만큼 커지게 된다. 만약 앞서 언급한 “중견수 정근우” 카드가 실패로 돌아간다면 1루와 지명 자리에만 김태균, 정근우, 이성열에 기존의 김회성, 신인 변우혁까지 엔트리 조정이 빡빡하게 돌아갈 수밖에 없고 3루도 송광민, 김회성, 오선진, 김태연에 신인 노시환까지 가세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하주석이 지키고 있는 유격수와 강경학과 정은원이 경쟁할 것으로 보이는 2루 자리는 어느 정도 예상이 되지만 신인 변우혁과 노시환이 가세할 경우, 내야의 양코너 두 자리는 주전과 백업 엔트리를 섣불리 예측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를 통해 기존의 중견 선수들(김회성, 오선진 등)과 젊은 선수들(정경운, 김태연, 노태형 등)의 분발도 이루어질 것이기 때문에 팀에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근우 카드가 성공을 거두고 변우혁과 노시환이 적당한 기회를 받으며 기대대로 성장해준다면 한화이글스는 당장 올시즌부터 신, 구 조화가 이루어지는 이상적인 팀으로 구성될 가능성이 높아질 뿐 아니라 좋은 성적으로 귀결될 가능성도 높아짐을 의미하게 된다. 또한 다음 시간에 다뤄볼 외야와 포수 그리고 계속되고 있는 선발 투수 경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이 된다.

암흑기를 벗어내고 강팀으로의 도약을 위해 피나는 훈련과 노력으로 2019 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한화이글스 선수들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