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대전공장 압수수색, 경찰 ‘수사속도↑’
한화 대전공장 압수수색, 경찰 ‘수사속도↑’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2.1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생산팀 자료와 CCTV 등 확보 

대전지방경찰청 수사관들이 15일 오후 한화 대전공장을 압수수색한 뒤, 14일 폭발사고와 관련된 자료를 챙겨 경찰청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대전지방경찰청 수사관들이 15일 오후 한화 대전공장을 압수수색한 뒤, 14일 폭발사고와 관련된 자료를 챙겨 경찰청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한화 대전공장에서 14일 폭발사고로 3명이 숨진 것과 관련해 경찰이 해당 사업장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5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이성선 광역수사대장은 “오늘 오후 1시께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으로 수사관 30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폭발사고가 발생한 육군의 차기 다연장 로켓포 ‘천무’를 제작하는 이형 공실과 관련한 자료들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폭발사고와 직접적으로 관련 있는 생산팀 사무실 등 4곳을 압수수색했으며, 사고현장을 담은 CCTV 영상기록물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도 확보한 상태다. 경찰이 사고발생 단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에 나선 만큼,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도 곧 이뤄질 전망이다. 

경찰의 1차 합동감식 결과, 폭발 원인으로 지목된 추진체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만큼 훼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 있던 추진체 4개 가운데 1개가 처음 폭발했고 이어 다른 3개가 잇따라 폭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 유가족들은 경찰의 현장 합동감식을 참관했다.

이성선 수사대장은 “사망한 근로자 3명 중 1명은 CCTV 사각지대에 있었고 사고가 난 이영공실에는 CCTV가 1대 뿐이었다”며 “3명 모두 부검이 실시됐고 방염복 착용 여부는 육안으로 확인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는 14일 오전 8시 42분께 육군의 차기 다연장 로켓포 ‘천무’를 제작하는 이형 공실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나 20~30대 근로자 3명이 숨졌다. 한화 대전공장은 지난해 5월에도 폭발사고가 발생해 20~30대 근로자 5명이 사망한 바 있다. 

지난해 사고 직후 특별감독에 나선 대전지방노동청은 안전관리 위반 등 486건을 적발해 사법처리와 과태료 부과 등을 했지만 9개월 만에 또 사고가 터지면서 방산업체인 한화의 심각한 안전불감증이 드러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