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 내몰린 청년" 정치권, 한화 대전공장 진상규명 촉구
"위험 내몰린 청년" 정치권, 한화 대전공장 진상규명 촉구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2.14 19: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논평, 이구동성 '재발방지' 촉구
민주당 “청년의 희생 계속되는 사회적 의미 진상규명 필요" 지적

14일 폭발사고가 일어난 한화 대전공장 앞에 취재진이 몰려 있다.
14일 폭발사고가 일어난 한화 대전공장 앞에 취재진이 몰려 있다.

여야 정치권이 14일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 화재 사고와 관련해 각각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철저한 사고원인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수립을 촉구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최근 노동 현장에서는 인턴, 계약직으로 채용 된 청년들의 안타까운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사고가 이어지는 것은 아직 일에 익숙하지 않은 청년들이 위험한 일에 내몰리는 ‘위험의 청년화’와 함께 비정규직이나 파견직 신분에게 쏠리는 ‘위험의 외주화’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이어 “최근 고(故) 김용균 씨의 희생이 있었음에도 아직도 개선에는 더딘 산업현장의 안이함에도 원인이 있을 것이고, 강력한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하고 대책을 논의해야 할 정치권에도 큰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청년 노동자들이 위험한 노동으로 내몰려 희생으로 이어지는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며 “청년의 희생이 계속되는 현장에 대한 철저한 사회적 진상규명과 더불어 ‘위험의 청년화’, ‘위험의 외주화’의 고리를 끊고 ‘사람이 먼저다’라는 기본원칙 아래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정치권도 불필요한 정쟁과 공전을 멈추고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자유한국당은 중앙당에서 논평을 냈다. 윤기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사고가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은 주로 로켓 등 유도무기를 개발하는 방산 사업장으로서 화약 등 폭발성 물질을 취급하며, 지난해에도 폭발사고로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반복되는 폭발사고로 인구가 밀집되어 있는 공장 인근 주민들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도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초 신년기자회견에서 ‘안전문제’를 국가적 과제로 삼겠다고 강조했지만 잇따른 안전사고에 국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며 “관련 업체와 정부 당국은 이번 폭발·화재사고에 대한 철저한 원인조사를 통해 폭발성 강한 물질을 취급하는 시설들에 대한 안전점검을 철저히 하고, 두 번 다시 이 같은 위험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한화 대전공장은 무기 등을 생산하는 군수공장으로, 지난해 5월에도 폭발사고로 5명이 사망한 곳”이라며 “불과 1년이 채 되지 않아 또 다시 참극이 발생했다니 놀랍고 참담할 따름”이라고 논평했다.

이 대변인은 “더욱이 군수공장에서 '국민 안전'에 또 구멍뚫렸다는 사실에 국민들은 불안과 걱정이 크다”며 “국가보안목표 ‘가급’에 해당하는 중요 시설에서 1년 사이 2번의 화재가 발생할 동안 관계당국은 무엇을 했는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성토했다.

계속해서 “업체와 관계당국은 이번 폭발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는 한편, 재발방지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공장 직원과 인근 주민들이 더 이상 불안에 떨지 않도록, 관계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지난 해 사고 이후 철저하게 사고 원인을 조사해 다시는 이와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겠다고 머리를 숙인, 재계순위 8위의 대기업 '한화'의 말은 그냥 해본 소리에 불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아무 것도 변하지 않았고, 그 결과 또 몇 개의 세상이 허망하게 무너져 내렸다"고 비판수위를 높였다.

정의당은 또 "일터에서 사람이 죽어나가도 기백만원에 불과한 벌금만 되면 되는 이 나라에서 노동자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투자하는 착한 자본을 기대하는 것은 얼마나 허망한 일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중대재해에 대한 사업주의 처벌을 강화하고, 징벌적 배상제도를 도입하라고 외쳐온, 더 이상 죽이지 말라는 노동자들의 절규를 외면하지 않았더라면,  그래서 일터가 조금이라도 안전한 환경으로 변했더라면 지킬 수 있었던 목숨"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들은 "불량산재기업 한화와 특별근로 감독을 통해서도 문제를 찾아내 개선시키지 못한 무능한 노동부, 일하지 않는 국회 모두의 책임"이라며 "한 해 2400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죽어나가는 산재공화국에서 이 안타까운 죽음들을 계속 잊고 마는 우리의 책임"이라고 개탄했다.

한편 이날 오전 대전 유성구 외삼동에 위치한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생산팀 소속 김모(32)씨 등 근로자 3명이 숨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관희 2019-02-14 20:47:03
폭발이 일어날리 없다며요? 이대표님이 일을 잘했을 탠대. 보니 일반적인분 그럼 도 종교 과학 기술 예 다 보시나봐요. 조금씩 않하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