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2:50 (목)
오세훈 “개혁보수” 앞세워 충청권 지지 호소
오세훈 “개혁보수” 앞세워 충청권 지지 호소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2.12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관련 질문에 두루뭉술한 대답
정당 지지율, 의석수 거듭 질문하며 부족한 이해도 비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을 찾아 간단한 티타임을 갖고 충청권의 전당대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을 찾아 간단한 티타임을 갖고 충청권의 전당대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보이콧을 철회하고 후보등록을 마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오후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을 찾아 “총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개혁보수의 이미지로 중도표를 끌어 모으겠다”며 캐스팅보트로 불리는 충청권의 지지를 호소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당직자들과의 본격적인 대화에 앞서 “당 대표 되려면 충청을 잡으라”는 한 관계자의 말에 “그래서 달려왔습니다”라고 응수했지만, 충청권의 한국당 정당 지지율, 의석수에 관한 질문을 거듭하며 충청권에 대한 부족한 이해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은 이번 당 대표 선거를 내년 총선의 간판을 뽑는 선거로 비유하며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강성보수, 정통보수의 이미지를 갖고 선거를 치루는 것이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을 던졌고 “저 같은 개혁보수, 합리적 보수 브랜드를 가진 사람이 중도표를 끌어오는데 도움이 되는지, 이 점을 당원들이 깊이 고민했으면 좋겠다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황교안 전 총리, 김진태 의원과의 삼파전에서 승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자유한국당이 우파 정당이지만 우파 중에서도 황 후보는 오른쪽 저는 우파 중에서 왼편, 중도에 가까운 사람”이라며 “그럼 누가 도움이 될지는 자명한 것 아니겠느냐”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날 오 전 시장은 중도 표심을 강조하며 “(중도성향의 유권자들이) 민생에 신경 쓰거든요. 그래서 자유한국당이 민생정당이 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전, 충남의 가장 큰 이슈는 먹고 사는 문제”라며, “세종시가 가장 큰 이슈라고 생각 하는데, 세종시는 실질적으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그런 시가 돼야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 당원의 "충청권에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라는 대전·충청의 민심 획득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모든 문제는 경제로 통한다. 중부 발전에 대한 큰 플랜을 다음에 내놓겠다"라고 답했다.

무엇보다 오 전 시장은 이번 전당대회가 강성보수와 개혁보수의 대결이 될 것을 재차 언급하며 “전국 평균 민심인 충청권”의 지지를 호소했지만, 대화 내내 충청권이 당면한 현안 보다는 “먹고 사는 문제”라는 두루뭉술한 대답을 늘어놓는 아쉬운 태도를 보였다.

충청 출신 정우택, 안상수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을 하며 오세훈 전 시장, 황교안 전 총리, 김진태 의원 3명으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후보가 압축된 가운데 갈 곳 잃은 충청도 표심의 향방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