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나영석·정유미, 불륜설 퍼트린 관계자 발견 "가정도 있는데 절망적이다…말도 안 되는 일"
나영석·정유미, 불륜설 퍼트린 관계자 발견 "가정도 있는데 절망적이다…말도 안 되는 일"
  • 박병욱
  • 승인 2019.02.12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TV 조선)
(사진: TV 조선)

나영석 감독과 배우 정유미가 특별한 관계라는 허위 사실을 퍼트린 자들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 측은 12일 "나영석과 정유미를 두고 불륜 관계라는 내용을 퍼트린 자들이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나영석과 정유미의 소문을 만들어낸 사람이 방송 계통에 근무한다고 전해지며 세간의 충격을 자아냈다.
 
또한 나영석과 정유미에게 악플을 단 A씨 역시 경찰에 잡힌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해 10월 나영석과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내용을 담은 지라시가 각종 SNS를 타고 급속도로 번졌다.
 
이후 두 사람은 정신적인 충격을 호소하며 이러한 소문을 만들어낸 자들을 향해 엄벌을 경고했다.
 
당시 두 사람은 "가정이 있는 사람인만큼 꼭 잡겠다"며 "소문이 사실인 척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니 절망적이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나영석과 정유미를 향한 소문을 만들어낸 자들이 경찰에 덜미를 잡히며 세간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