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대전교육청, 메이커교육 신규 선도학교 7개교 선정
대전교육청, 메이커교육 신규 선도학교 7개교 선정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2.1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 2교, 중 3교, 고 2교 등 총 7교에 2억 8천만 원 지원

 

대전교육청 전경.

대전시교육청은 메이커교육 운영의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신규 선도학교 7개교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신규 선도학교로 ▲대전중앙초등학교 ▲진잠초등학교 ▲대전송촌중학교 ▲대전외삼중학교 ▲대전둔산중학교 ▲대전복수고등학교 ▲대전이문고등학교 등 7개교가 선정됐다.

앞서 ▲대전석교초등학교 ▲대전오류초등학교 ▲대전느리울초등학교 ▲한밭중학교 ▲대전신계중학교 ▲대전괴정고등학교가 선도학교로 운영돼 왔다.

이에 따라 초 5교, 중 5교, 고 3교 등 총 13개교 선도학교가 운영된다. 중구 3교, 동구 1교, 대덕구 2교, 유성구 2교, 서구 5교 등은 지역별로 운영돼 지역 거점 역할을 수행한다. 

시 교육청은 지난해 선도학교를 운영한 컨설팅단과 함께 메이커스페이스 환경구축, 장비 구성 및 사용법, 교수학습프로그램 개발 등 운영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오는 4월부터 실시할 계획이다.

고유빈 시 교육청 과학직업정보과장은 “메이커교육이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이커 교육이란 학생들이 디지털 도구를 이용해 자신이 원하는 제품을 직접 설계하고 제작하는 창의적 과정을 말하며 4차 산업학명 시대를 대비하는 교육과정으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