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8:17 (화)
민주당 대전시당 "한국당 5.18 희생자 두번 죽이는 일"
민주당 대전시당 "한국당 5.18 희생자 두번 죽이는 일"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2.1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춘천) 이종명(비례) 김순례(비례) 의원이 쏟아낸 5·18 망언에 국민적 분노가 들끓는 가운데 정치권 안팎에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12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 “종북 좌파가 5·18 유공자라는 괴물을 만들었다”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지적하며 이는 "망언을 넘어 민주주의 꽃을 피우기 위해 희생된 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아울러 민주당 대전시당은 "유가족 고통과 국민의 아픔을 전혀 공감하지 않은 철면피적인 망발"이라며 "국민정서에 반하는 망언을 쏟아 낸 책임자 처벌"과 "국민 앞에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12일 5·18 망언에 불을 지핀 김진태 의원을 비롯해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으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와 더불어 국회의원 제명까지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5·18문제만 나오면 우파는 꼬리를 내린다"는 김진태 의원을 시작으로 이종명 의원은 5·18 시민군을 "북괴(북한)군"으로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를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