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5 20:14 (금)
'재수생 증가' 예비 수험생들 "정시 늘려달라"
'재수생 증가' 예비 수험생들 "정시 늘려달라"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2.12 1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수능 여파와 고3 수험생 감소 등 원인...학원으로 재수생 몰려
예비 수험생들, 정시 모집 비율 확대 국민청원 잇따라

지난해 불수능의 여파로 예비 수험생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은 예비수험생들이 정시모집 확대 등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글.
지난해 불수능의 여파로 예비 수험생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은 예비수험생들이 정시모집 확대 등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글.

지난해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려워 수험생들을 적잖이 당혹케 만들었다. 그 여파는 정시모집 과정에서 안정 지원 경향으로 나타난 데 이어 또 한번의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재수를 선택하는 학생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예비 수험생들은 국민청원을 통해 정시모집 인원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12일 학원업계에 따르면 입시재수학원들이 최근 개강한 재수선행반에 학생들이 대거 몰려 지원자가 지난해보다 8% 넘게 증가했고 2월에 개강하는 정규반도 10%를 넘길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1500명을 모집하는 A 학원은 이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늘어났고, 2월 중순에 개강 예정인 재수 정규반도 정원을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또 다른 학원도 정확한 수치 공개는 꺼려하면서도 비슷한 추세라는 점을 인정했다.

이처럼 재수생들이 학원으로 몰리는 것은 소위 불수능 여파가 가장 큰 원인으로 풀이된다. 수능이 어렵게 출제되면서 특히 영어 영역이 어렵게 출제되면서 1~2점 차이로 좋은 등급을 받지 못한 학생들이 일찌감치 재수를 선택하는 것이다.

재수로 몰리는 또 다른 이유는 올해 고3 수험생이 지난해보다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다. 업계에 따르면 57만 2000여명에 달했던 지난해 고3 수험생이 올해는 50만 9000여명으로 무려 6만 2000여명이 감소할 것으로 추측된다. 또 2021학년이나 2022학년에도 45만 여명 내외로 고3 수험생의 규모는 해마다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또 수도권에 있는 상위권 대학들이 정시모집 인원을 늘린데다 교육당국도 올해 수능은 난이도를 낮출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재수를 선호하고 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현재 예고된 수도권 대학들의 모집 계획을 보면 연세대와 고려대, 이화여대, 성균관대, 경희대, 서강대 등 적잖은 대학이 올해 수시모집을 줄이고 다소나마 정시모집을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수능을 치러야 하는 고3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고3 수험생 현황 자료.
고3 수험생 현황 자료.

학원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불수능에서 영어영역이 어렵게 출제되면서 1~2점 차이로 좋은 등급을 받지 못한 경우 다른 영역에서 만회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 자신이 원하는 대학에 지원하는 것조차 어려워 재수를 선택하는 것 같다"면서 "일반적으로 수능은 같은 유형의 시험을 더 오래 준비한 학생들에게 유리한 데 '난이도 조절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어렵게 출제되면서 재수로 몰려 재학생들이 피해를 보는 구조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올해는 2009 개정교육과정에 따라 치러지는 마지막 수능인데다가 지난해 수능이 평가원에서 사과할 정도로 어려웠기 때문에 수능을 어렵게 출제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수능은 졸업생에게 유리하고 대학 정원은 감소하는 데 재수생이 늘어나면 그만큼 재학생들에게 불리할 수밖에 없어 고3 수험생들이 불안해 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상대적으로 불이익이 예상되는 예비 수험생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잇따라 대학 정시모집 인원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예비 수험생들의 하소연은 대부분 비슷하다. 지난해 역대급 불수능으로 인해 재수생이 늘면서 올해 수험생들은 최대 피해자가 될 것을 우려하면서 정부 차원의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올해 고3이 된다는 한 학생은 국민청원을 통해 "2019 수능은 역대급 불수능이었고 불수능 때문에 재수생 비율이 더 높아졌지만 정시전형 비중은 여전히 낮다"면서 "고3 학생들이 재수생들보다 불리하기 때문에 이런 점을 고려해 정시비중을 높여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대전권 대학들은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해 입학 인원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학과 구조조정 등 대책을 마련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미래 2019-02-12 20:08:24
올해는 대학들은 수시를 늘린데요. 수시 비리로 돈을 버니까요. 왜 대학 입학처들을 검사 안하고 보호해 주고 있지요? 이대만 비리가 있겠어요? 수시를 20% 초과하면 안된다는 법이 없으면 대학들은 돈버리를 그냥 버릴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