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1:39 (목)
대전 정치권 ‘의혹 공방’ 실종된 여야협치
대전 정치권 ‘의혹 공방’ 실종된 여야협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2.1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정치권 화두 ‘여야정 협의체’ 사실상 중단
민주 ‘이장우 이해충돌’ 맹공 vs 한국 ‘축구장 비리의혹’ 맞불 

대전지역 정치권에서 새해 시작된 '여야정 상설 협의체' 구성 논의가 사실상 중단된 채, 정치 공방만 가열되고 있다.
대전지역 정치권에서 새해 시작된 '여야정 상설 협의체' 구성 논의가 사실상 중단된 채, 정치 공방만 가열되고 있다.

대전지역 정치권이 ‘의혹 대 의혹’ 공방으로 갈등국면에 들어가면서 새해 초에 조성된 ‘대전형 협치모델’ 논의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모양새다. ‘정치권이 말로만 협치와 상생을 떠든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이유다.

11일 다수의 대전지역 정치권 인사에 따르면, 정의당 대전시당이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제안한 ‘대전지역 여야정 상설 협의체’ 제안은 더불어민주당의 ‘실무협의 제안’에 멈춰 있는 상태다. 

민주당은 지난달 21일 ‘여야협의체 구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먼저 하자’는 취지로 각 정당에 공문을 발송했다. 20여일이 흐른 현 시점, 민주당 시당 관계자는 “아직까지 정식으로 답변을 보내 온 정당은 없다”며 “이후 논의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공문발송’이라는 공식절차를 통해 후속 논의를 제안했지만, 다른 정당이 여기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손사래를 쳤다. 정의당 시당 관계자는 “민주당 실무협의 제안이 왔는데, 정확하게 언제 어떻게 만나자는 구체적 제안은 아니었고, 한국당은 처음부터 대전시 참여가 없을 경우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공전 중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시당은 제안 초기부터 ‘정치권 협의체가 아닌 대전시가 함께하는 협의체여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육동일 시당위원장은 지난달 23일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제안하는 여야협의체는) 당리당략으로 흘러갈 수 있어 의미가 없다”며 “여야정협의체는 시가 주도해 시정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하는 것이지 정치쟁점을 만들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가뜩이나 냉랭했던 ‘대전지역 여야정협의체’ 구성 논의는 설 명절 전후 불거진 ‘이장우 자유한국당 의원 이해충돌 논란’과 ‘안영동 축구장 비리의혹 논란’에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이 화력을 집중하면서 더욱 어렵게 꼬인 형국이다. 

‘이장우 의원 이해충돌 논란’은 이 의원이 지난 2017년 4월 부인 명의로 대전역 인근에 3층 상가를 매입한 뒤, 중앙로 개발사업과 대전역 관광자원활성화 사업 명목으로 국비투입을 주도했다는 의혹이다. 

이 의원 측은 “사업지구 내 상가매입이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민주당 중앙당과 시당은 연일 논평을 통해 ‘명백한 이해충돌 사안’이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중이다. 민주당은 이장우 의원 지역구인 동구에서 릴레이 규탄시위까지 벌이고 있다.    

한국당 시당은 대전시가 추진 중인 안영동 인조잔디 축구장 조성과 관련해 ‘대전시 고위층과의 유착설’, ‘검은 거래 의혹’ 등을 언급하며 사법당국의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이장우 의원 이해충돌 논란에 대한 맞불 카드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지난 10일 “대전시는 지난달 말 수의계약 방식으로 특정업체를 밀어붙여 결정 했다”며 “특정 업체를 미리 정해 놓고 특혜를 주기 위한 썩은 냄새가 진동 한다”고 공세를 폈다. 

이 같은 ‘의혹 대 의혹’ 공방전으로 여야정 협의체 구성은 정치권의 주요 관심사에서 멀어진 분위기다. ‘대전형 협치모델’에 기대를 걸었던 정치권과 시민사회 일각에서는 실망감도 흘러나오고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대전방문의 해, 도시철도 2호선 트램사업,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등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고 힘을 합쳐도 풀기 어려운 지역의 큰 숙제가 즐비하다”며 “싸울 때 싸우더라도 생산적인 논의를 위한 협의테이블은 가동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