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대전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1.2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버스 증차 운행 등…주요도로 및 교통혼잡지역 특별관리

대전시가 민족 최대 명절 설을 맞아 특별 교통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내달 2일부터 6일까지 '설 연휴 특별 교통대책기간'을 정해 교통대책상황실 운영, 교통편의 제공, 안전관리강화 등 원활한 교통소통과 귀성객 안전수송에 나설 방침이다.

시 교통대책상황실은 교통건설국 6개과 55명으로 구성돼 연휴 기간 동안 교통정보, 시내버스 불편사항, 불법 주․정차 등 교통민원에 대해 신속히 처리하고 폭설 시에는 제설작업도 추진한다.

시는 시민․귀성객 교통편의 제공 및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일부 행선지 시내버스 증차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허용 등을 시행한다.

그동안 명절기간에는 시내버스 운행대수를 평일대비 50% 수준으로 감차 운행했지만 대전국립현충원, 대전추모공원 등 주요행선지 성묘객을 위해 일부 노선을 증차(6개 노선 46대) 운행하고, 서남부터미널에서 흑석네거리까지 한시적으로 노선을 신설해 오전 9시부터 5시까지 운행할 계획이다.

연휴기간동안 시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29개소 1580면)하고 전통시장(용두시장 외 7개소) 주변도로에는 한시적으로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된다.

귀성객 등 시민의 이동편의를 위해 내달 4일부터 8일까지 승용차요일제 운휴일이 일시 해제되며 이 기간 동안 승용차를 운행해도 요일제 미준수가 적용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