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8:45 (화)
대전시티즌 평가점수 조작 의혹, 수사의뢰
대전시티즌 평가점수 조작 의혹, 수사의뢰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1.2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자체 조사보다 수사의뢰해 진실 밝힐 듯
팬들 및 정당, 일제히 철저한 수사 촉구...수사 결과 주목

대전시티즌 공개 선수 선발 과정에서 불거진 평가점수 조작 의혹이 경찰 수사를 통해 진실이 가려지게 됐다.
대전시티즌 공개 선수 선발 과정에서 불거진 평가점수 조작 의혹이 경찰 수사를 통해 진실이 가려지게 됐다.

대전시티즌이 선수선발을 위한 공개테스트 과정에서 일부 평가점수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대전시가 의혹 규명을 위해 경찰에 수사의뢰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22일 "당초 구단과 평가위원들에 대한 조사를 벌여 그 결과에 따라 감사든 수사의뢰든 할 계획이었지만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경찰에 수사 의뢰키로 결정했다"며 수사의뢰 방침을 밝혔다.

이번 논란은 대전시티즌이 지난해 선수선발을 위한 공개테스트 과정에서 나왔다. 대전시티즌은 지난해 12월 초 '프로 선수를 꿈꾸는 이들에게 도전과 재기의 기회를 제공하고 공정한 선수 선발 시스템 정착을 위해 마련한다'는 취지로 공개테스트를 진행했다. 프로축구선수로의 꿈을 키우며 성장한 선수들이 꿈을 이룰 수 있는 찬스를 제공한 이번 공개테스트에 전국에서 284명의 미생(未生)들이 완생(完生)을 위해 도전했다.

1차 서류심사에서 88명으로 추려진 뒤 이들을 상대로 공개테스트가 이뤄졌다. 그리고 15명으로 추려졌다. 의혹은 여기에서 발생했다. 8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개테스트에서 평가 도중 평가위원들의 점수 일부가 뒤바뀐 정황이 포착됐다.

공개테스트는 구단 코칭스텦 등 4명과 외부 전문가 1명 등 총 5명이 참여했지만 일부 선수들의 평가점수가 변경된 의혹이 일고 있는 것이다. 평가점수가 변경됨에 따라 2명은 탈락했고, 반면 2명은 통과되는 엇갈린 결과를 낳았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팬들은 물론, 지역 정당들까지 가세해 사법기관의 철저한 조사뿐 아니라 대전시 차원의 강경 대응을 요구했다.

대전시티즌 서포터즈 클럽 '대저니스타'와 '대전의아들'은 성명을 통해 "대전시티즌 지지자들은 수차례 구단에 이의를 제기했음에도 대전시 산하기관 제식구 감싸기 및 사건 덮기 등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식의 결론으로 팬들을 우롱했으며 더 이상 신뢰할 수 없음에 이르렀다"며 선수선발 채점표 조작 비리 수사 등 5가지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그동안 대전시티즌은 1부 리그 승격 좌절, 김호 사장의 사퇴 논란과 이사와 감사 무더기 사퇴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이어져 오면서 시민들의 외면을 자초 했다"면서 "대전시는 선수선발 비리와 관련해 엄청난 규모의 시민 혈세가 지원되고 있는 만큼 비리조사 전 과정에 대해 팬과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혁신방안에 대해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도 각각 성명을 통해 "대전시티즌은 언제쯤 대전 시민에게 사랑받는 시민구단으로 바로 설 것인가. 연이은 문제들에 지난 해 대전시티즌은 쇄신방안을 내놓았지만 그나마도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선수 선발 과정에서 탈락한 청년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허태정 시장은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구단주인 허 시장의 강경 대응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티즌 관계자는 "선수 선발은 일반 회사 직원 채용과 다르다"면서 "평가위원들의 평가가 끝나고 어떤 선수들이 필요한 지 상의한 뒤 최종 결과가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서로 상의하면서 필요한 선수를 뽑고 있다"고 말했다. 즉 코칭 스텦이 포함된 평가위원들이 공개테스트 결과를 상의하면서 일부 선수들의 평가 결과를 조정했다고 시인했다.

이 관계자는 "심도있게 평가하기 위해 그렇게 (평가점수를 변경)했던 것"이라며 "코칭스텦인 평가위원들이 필요한 선수를 선발해야 하기 때문에 테스트 과정에서 상의하면서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대전시가 경찰에 수사의뢰함에 따라 대전시티즌의 공개테스트 과정에서 발생한 특정선수 선발 의혹은 사법기관에서 진위가 가려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