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9 18:21 (화)
V2를 향한 한화의 ‘20년만의 도전’(中)
V2를 향한 한화의 ‘20년만의 도전’(中)
  • 여정권
  • 승인 2019.01.21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정권의 ‘야구에 산다!’] 일본인 타격 코치 영입, 부진 선수들의 부활, 경기력 유지 관건

한화이글스가 2019 시즌에도 가을야구를 하기 위해서는 타자들의 분발이 필수다.
한화이글스가 2019 시즌에도 가을야구를 하기 위해서는 타자들의 분발이 필수다.

2018년 11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한 한화이글스가 팀 역사상 유일무이한 첫 번째 우승을 한 게 1999년이다. 정확히 20년 전이다. 지난 해 좋은 성적으로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게 된 한화이글스. 과연 2019 시즌을 맞아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하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지를 3주에 걸쳐 짚어 보고자 한다. 첫 번째는 “투수진의 안정”이다. 두 번째는 “타격의 부활”이다. 마지막 키워드는 “젊은 선수들의 육성과 성장”이다. 이번 주에는 두 번째 과제인 “타격의 부활”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타격의 부활을 이끌 일본인 타격 코치의 영입으로 인한 효과 기대

한화이글스는 2018 시즌에 장종훈 코치를 수석 코치 겸 타격 코치로 영입하며 시즌을 맞았다. 여기에 한화에서 은퇴한 이양기 신임 코치를 타격 보조 코치로 선임하며 장종훈 코치와 타격 파트를 책임지게 했다. 

팀은 페넌트레이스에서 3위를 기록하며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했지만 타격 파트에서만큼은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물론 결정적인 클러치 타격들이 나오면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긴 했지만 평균적인 수치에서는 시즌 3위 팀에 걸맞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팀 타율 0.275(8위), 팀 홈런 151(7위), 팀 장타율 0.422(9위), 팀 출루율 0.341(8위), 팀 득점권 타율 0.280(8위), 팀 득점 729(9위) 등 눈에 드러나는 성적들이 최하위권을 기록했다(한국야구위원회 공식 홈페이지 기록실 참조). 도저히 시즌 3위를 기록한 팀의 타격 성적이라고 말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타격 코치들의 코칭을 탓하자는 게 아니다. 김태균, 정근우, 송광민 등 주력 선수들의 부상이 도미노로 이어졌고 양성우, 하주석 등의 젊은 선수들의 부진도 한 몫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한화이글스는 최근 타격에 장점이 있었던 팀이 아니었다. 팀 컬러가 “다이너마이트”로 각인되어 있기 때문에 타격에 큰 장점이 있는 것처럼 보였던 것뿐이다.

한화이글스가 2019년에도 지난해에와 같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타격의 부활”이 관건이다. 위에 열거한 수치들이 최소한 중위권(5-6위) 이상의 성적으로 유지되어야 좋은 성적으로 연결이 될 것이다. 점점 안정세를 찾아가는 투수진에 비해 한화의 타격에는 “변수”가 너무나도 많기 때문이다.  

이에 한화이글스는 일본인 타격 코치 타나베 노리오를 영입했다. 장종훈 코치의 임무를 수석 코치로 제한하고 타나베 코치에게 선수들의 타격 파트를 맡게 했다. 여기에 지난해 보조 코치로 소임을 다한 이양기 코치를 계속해서 1군에 남겨두었다. 이양기 코치가 타나베 코치와 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하면서 타격의 부활을 이끌어줄 것으로 보인다.

타나베 코치는 2017년 한화의 인스트럭터로 선수들의 지도해 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선수들 파악하는데 훨씬 수월할 것이고 팀 분위기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을 것이다. 과연 타나베 코치가 한화이글스 타격을 “다이너마이트”로 부활 시킬지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김태균, 하주석 등의 부진했던 선수들의 부활 절실

한화이글스가 2018년 타격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가장 큰 이유는 김태균의 부진이었다. 또한 타격에서 한 단계 성장하면서 “코어”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었던 하주석의 부진도 한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로사리오의 영입으로 4번 자리를 내주긴 했지만 암흑기 시절에 타선을 이끈 김태균의 부진은 뼈아팠다. 한국프로야구 우타자 역대 1위로 내세울 수 있는 김태균의 부상으로 인한 부진은 가뜩이나 약한 한화의 타선을 더욱 약하게 만들었다. 

김태균의 부활은 한화 타격의 부활을 의미한다. 현재 팀 동계훈련이 시작되기 전 필리핀으로 넘어가 개인 훈련에 힘을 쏟고 있는 김태균. 올시즌 팀의 중심으로 다시 한번 자신의 몫을 충분히 해줄 것으로 보인다. 

상무 제대 후 성장 곡선을 그리며 2018 시즌의 대활약을 예고했던 하주석. 하지만 타격에서의 하주석은 그렇지 못했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141경기에 출장을 했지만 타격에서는 자신의 몫을 다하지 못했다. 선구안과 컨택 능력의 부족으로 볼넷과 삼진 비율이 처참하게 떨어지면서 타율 0.254에 그친 것이다. 

후반기에 반전을 기대했지만 8월 반짝(0.429) 활약했을 뿐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하주석에게는 아시안게임 브레이크가 오히려 독으로 작용하지 않았나 하는 판단도 해본다. 하지만 워낙 잠재력이 큰 선수이기 때문에 타나베 코치의 지도를 받아 다시 한번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호잉, 이성열 등의 최고의 활약 선수들의 경기력 유지 관건

2018 시즌 한화이글스 타격의 중심은 외국인 선수 호잉과 이성열이었다. 큰 기대를 걸지 않았던 두 선수가 최고의 활약을 해주면서 한화의 타선을 이끌었다. 

호잉은 타율 0.306에 30홈런 110타점을 기록하며 재계약에 성공하며 코리안드림을 이루어냈다. 도루도 23개는 덤이었다. 그의 외야 수비는 물샐 틈이 없었다. 물론 아시안게임 브레이크 이후 9월(0.266)과 10월(0.130)에 급격한 부진에 빠지면서 아쉬움을 보였지만 호잉이 없었다면 한화의 가을야구도 없었을 것임을 부정할 수는 없었다.

2019년의 관건은 호잉이 과연 어느 정도의 경기력을 보여주냐는 것이다. 안정된 수비와 빠른 주력으로 수비와 주루에서는 꾸준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지만 결국 타석에서 지난 시즌 만큼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 1년 동안의 적응을 거쳐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도, 상대 팀의 분석에 단점이 더욱 부각될지도 모른다. 쓰임새가 많은 호잉이 과연 어느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설 수 있을지 사뭇 기대가 된다.

아쉽게 3할 타율 달성(0.295)에는 실패했지만 34개의 홈런과 102개의 타점을 쓸어 담은 이성열의 성적은 한화이글스에게 천군만마와 같은 존재였다. 김태균의 잦은 부상과 부진, 정근우, 송광민 등의 부상이 이어지면서 제대로 된 타선이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이성열의 대활약은 한화이글스를 가을야구로 이끌었다.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여정권 대전MBC 프로야구 해설위원(이학박사).

LG, 두산, 넥센을 거쳐 지난 2015년 한화의 유니폼을 입은 이성열. 매년 조금씩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고 2018년에는 그 정점을 찍으며 커리어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수비에서의 약점으로 항상 자신의 자리를 확고하게 하지 못했지만 통산 159개를 기록한 홈런을 바탕으로 한화에서는 중심타선의 역할을 착실하게 해줬다. 

2019 시즌을 앞두고 37살이 된 이성열. 하지만 이성열의 시계는 거꾸로 가는 듯 보인다. 올시즌 지난 시즌 만큼의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가늠할 수는 없지만 김태균이 돌아오고 부진했던 선수들의 부활한다면 이성열은 부담 없이 자신의 타격에 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 시즌 한 단계 성장하면서 타격의 눈을 떳기 때문에 올시즌에도 이성열의 활약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암흑기를 벗어내고 강팀으로의 도약을 위해 피나는 훈련과 노력으로 2019 시즌을 준비할 한화이글스 선수들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