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친모 청부 살인' 여교사, 김동성과 뜻밖의 애정? "억대 선물은 순수한 팬심…아는 것 없어"
'친모 청부 살인' 여교사, 김동성과 뜻밖의 애정? "억대 선물은 순수한 팬심…아는 것 없어"
  • 박병욱
  • 승인 2019.01.19 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YTN)
(사진: YTN)

전직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이 친모 살해를 청부한 A씨와 관계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김동성이 A씨와 지난해부터 불온한 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동성이 A씨에게 수억 원 대의 선물을 받아 챙기면서 먼저 청하기도 했음을 주장해 충격을 더했다.

김동성이 부인과 정리를 마친 지 한 달이 지나지 않았지만 A씨와의 만남은 정황상 그보다 더 오래됐다.

공인인 김동성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거론하는 것은 다소 의외적인 상황.

하지만 김동성은 "괴로운 때에 친구로서 가까워진 것뿐"이라고 설명하며 부인했다.

친밀한 관계와 선물에 대해서도 "순수한 팬심"이라며 "사건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