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1:30 (화)
대전시, 연초부터 국비확보 열 올리는 이유
대전시, 연초부터 국비확보 열 올리는 이유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1.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멀리보고 미리 움직이자’ 이전과 다른 모습
부서별 TF구성, 중앙 접촉강화, 내부 평가와 연계 등

지난 14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장기적 관점의 국비확보 노력에 대해 강조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지난 14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장기적 관점의 국비확보 노력에 대해 강조하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대전시가 내년도 국비(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연초부터 보고회를 개최하고 개별 성과를 인사평가에 반영키로 하는 등 '국비확보 상시체제'를 가동할 계획이다. “이전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라는 것이 시 안팎의 평가다. 

실제로 허태정 시장은 지난 14일 주간업무회의 주제를 ‘2020 국비확보 전략적 추진방안’으로 잡고 “이후 년도 사업까지 바라보는 연속성의 관점에서 전략적으로 접근하라”고 강조했다. 

지난 9일 기획조정실이 주관해 각 부서에 보낸 ‘2020년 정부예산 확보 사업발굴 계획안’을 살펴보면, 시는 “정부예산안 반영시 국회 증액이 정부안 반영에 비해 10배 이상 노력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각 실국별로 국비발굴 TF팀을 구성해 수시로 정부부처와 정치권을 접촉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각 실국이 2020년 중점 추진사업을 선정·제시토록 하고 그 결과물을 부서장 성과계획서에 반영하는 등 성과평가와 연동시킬 예정이다. 우수 직원에게 근평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별도 선발에 의한 해외연수 포상계획도 세우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직접 챙기고 관리하는 과정도 거친다. 시는 2월초 1차로 행정부시장이 주재하는 각 국별 국비사업 리스트 작성 보고회를 갖고 3월 중순과 4월 말에는 시장이 직접 주재하는 사업별 추진상황 보고, 중점 추진과제 확정 보고 등 2∼3차 보고회를 열기로 했다. 

실국 주무부서는 1차 보고회에 앞서 이달 말까지 신규사업 발굴 현황과 TF팀 구성계획 등을 보고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보통 4월부터 기획재정부를 접촉하곤 했지만, 그 시점은 이미 기재부가 바쁘게 돌아가는 시기이기에 좀 더 빨리 움직여야 할 필요성이 크다”며 “올해부터 멀리 보고 미리 움직이자는 취지로 국비확보 시스템을 새롭게 정비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시도"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