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한국당 서구의원들, 장종태 측근 '횡령 의혹' 검찰 진정
한국당 서구의원들, 장종태 측근 '횡령 의혹' 검찰 진정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1.14 15: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대전지검 민원실에 진정서 제출...현재 경찰 수사 중

한국당 서구의원들이 장종태 청장 측근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한국당 서구의원 7명이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대화하는 모습.
한국당 서구의원들이 장종태 청장 측근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한국당 서구의원 7명이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대화하는 모습.

자유한국당 소속 대전 서구의원들이 횡령 의혹이 제기된 장종태 서구청장 측근과 서구 체육회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김경석 부의장 등 한국당 서구의원 7명은 14일 대전지검 민원실을 방문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진정서의 골자는 전 서구 체육회 사무국장인 A씨가 대한체육회 스포츠클럽 육성 지원금 2억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검찰의 수사를 요구하는 것.

이들은 진정서에서 "도마실 국민체육센터에서 발생한 횡령 의혹에 대해 감독 관청인 서구청이 눈을 감고 있다"면서 "서구 체육회가 서구청에서 위탁받아 운영중인 체육관 관리 운영비 가운데 2억원 가량을 운영진 중 한 사람인 전 서구체육회 사무국장이 횡령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람이 스포츠클럽이 지난해 12월 자체 감사를 실시해 A씨가 횡령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사회 의결에 따라 횡령액 2억원 중 일부인 7400만원을 도마실 체육관에 반환하고 나머지 1억 2600만원은 반환하지 않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서구의원들은 "대한체육회 스포츠 클럽 육성지원금 3억원 가운데 2억원으로 횡령한 전액을 A씨가 혼자 사용하지 않고 직접적인 관리 감독 권한이 있는 서구 체육회에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서구청에 대한 수사도 요구했다.

한편, A씨가 서람이스포츠클럽 임원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7년 이후 대한체육회 보조금 중에서 횡령 의혹이 제기됐고, 자체 감사 과정에서 일부 횡령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A씨는 7400만원 가량을 반환하면서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장종태 서구청장은 지난 10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서람이 스포츠클럽은 생활체육과 엘리트체육 발전을 위해 대한체육회로부터 보조금을 받아 운영하고 있는 독립법인으로, 최근 자체 감사결과 일부 직원의 횡령사실이 적발돼 전액 환수했다"며 "이 사건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공정한 조사를 위해 대전시체육회에 즉시 감사를 의뢰했으며, 대한체육회와 시체육회 합동감사가 다음 주부터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감사결과 드러난 비리에 대해서는 고발조치 등 엄중히 처리할 계획"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지도 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A씨는 장 청장의 측근 중 한명으로 분류되는 인사다. 이번 사건은 서부경찰서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원역할 2019-01-16 15:17:34
의원님들 진정으로 끝내지 말고 제대로 따져 보슈들
어떻게 의윈면직 시킵니까? 직위해제하고 징계로 갔어야 하는거 아뉴? 강력하게 따져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