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4 08:24 (목)
아산무궁화, 2019 코칭스태프 인선 마무리
아산무궁화, 2019 코칭스태프 인선 마무리
  • 윤원중 기자
  • 승인 2019.01.1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박동혁 감독과 이완 코치와의 재계약을 마치고 2연패를 향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

이완 코치는 “18시즌 우승과 더불어 19시즌에도 아산과 함께 하게 돼서 기쁘다”며 “이번 시즌에도 감독님과 코칭스텝, 선수단 모두가 하나로 뭉쳐서 ‘노랑 파란’을 일으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의무경찰 신분 선수와 일반 선수들이 함께 하다 보니 우려의 목소리가 큰 것으로 안다”며 “이와 관련해서도 선수들이 잘 융화될 수 있도록 코치로서 가교역할을 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박동혁 감독과 이완코치의 재계약과 함께 우석대, 동의대, 중국 리장FC, 부경고교에서 지도자 경험을 쌓으며 U리그 및 고등리그에서 우승을 경험한 이정규 코치와 홍익대와 성남FC 유소년 코치를 역임한 권순형 GK코치를 새 식구로 맞이하며 본격적인 시즌맞이에 돌입했다.

이정규 코치는 “2018년 K리그2 우승 팀에 합류하게 돼서 영광이다. 감독님을 잘 보좌하여 2019시즌에도 많은 분들이 축구장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권순형 GK코치는 “프로팀 지도자로서 첫 발을 떼는 곳이 아산이라는 팀이라 기쁘면서도 설렌다. 지난 시즌 아산의 우승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해 선수들의 역량을 끄집어내도록 하겠다”며 첫 인터뷰를 마쳤다.

코칭스텝 인선을 마무리한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2019시즌에 발맞춰 본격적으로 새 판짜기에 돌입, 기존의 의무경찰 신분 14명의 선수와 시즌을 함께할 옥석 찾기에 매진 중이다.

박동혁 감독은 “어렵게 2019시즌을 맞이하게 된 듯하다. 본격적인 시즌 돌입에 앞서 성장 가능성 있는 코칭스텝과 선수들로 팀을 구성 중이다. 보다 더 젊어진 연령층으로 경기장에서도, 경기장 밖에서도 좋은 모습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 올 시즌 또한 작년만큼 해낼 자신도 있으니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새 시즌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구성된 신규 코칭스태프는 박동혁 감독, 이완 코치와 함께 오는 13일 경남 남해에서 1차 전지훈련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