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4 08:24 (목)
김보름, '노선영 왕따 논란'에 반기 들었다 "따로 불러서 험한 말…코치 말도 안 들어"
김보름, '노선영 왕따 논란'에 반기 들었다 "따로 불러서 험한 말…코치 말도 안 들어"
  • 박병욱
  • 승인 2019.01.1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채널A '뉴스라이브')
(사진: 채널A '뉴스라이브')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 선수가 노선영 왕따 논란에 대해 일축에 나섰다.

11일 방송된 채널A '뉴스라이브'에서 김보름은 노선영 왕따 논란에 대해 숨겨진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 선수는 "오히려 노 선수에게 험한 말을 들었다"며 "경기장뿐만 아니라 밖에서 따로 불러서 험한 말을 듣기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선수들 사이의 경쟁은 당연하지만 험한 말로 위축시켜선 안 된다"며 "지도부에 알리자 오히려 노 선수가 내 말만 듣는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앞서 그녀는 평창올림픽 당시 노 선수를 왕따시켰다는 논란에 휩싸이며 대중의 공분을 자아냈다.

당시 대중들은 김 선수를 향해 퇴출 요구를 할 정도로 강한 분노를 드러냈다.

김 선수가 억울한 심정을 드러낸 가운데 진실이 밝혀지길 원하는 세간의 바람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