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6 18:15 (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예타 면제’ 희망 있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예타 면제’ 희망 있나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1.1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통과지역 충남·경북은 3순위 사업..충북은 미신청

천안시가 추진 중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예타 면제)에 포함될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진다.
천안시가 추진 중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예타 면제)에 포함될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진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예타 면제)’을 언급하면서 충남 천안시가 추진 중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이 포함될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진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남 서산부터 충북 청주를 지나 경북 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km, 총 4조 8000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12일 천안시에 따르면 구본영 천안시장(12개 시·군 협력체 대표)은 지난 10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12개 시·군 시장·군수협력체와 지역 국회의원 15명으로 구성된 ‘국회포럼’ 명의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관련 공동건의문을 제출하며 예타 면제를 요청했다.  

일단 천안시 내부에선 낙관론이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 동서횡단철도는 예타 면제 대상사업 가이드라인인 ▲대통령 지역공약 ▲광역단위 사업 ▲국가균형발전 사업을 모두 충족하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은 예타 면제 대상사업 가이드라인에 부합하는 최적의 사업인 만큼 희망을 걸고 있다”고 말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노선도.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노선도.

하지만 <디트뉴스>가 충남도 ‘예타 면제’ 신청 현황을 파악한 결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3순위로 확인됐다. 충남도는 1순위에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사업, 2순위로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사업을 각각 신청했다.

동서횡단철도 통과지역인 경북도 3순위로 신청했고 충북은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 연계 지역 대부분에서 해당 사업이 후순위로 밀려난 셈이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B/C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한 경남 남부내륙 고속철도 건설 사업에 ‘균형발전,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꼭 필요하다’며 사실상 예타 면제를 시사했다”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통과지역도 이 점을 부각시킨다면 숙원사업을 해결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한편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의체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될 경우 산업단지 개발과 활성화로 제조업부문 중심 14만 7000명 신규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해양·자연관광자원에 대한 접근성 개선, 관광단지 개발을 촉진시키고 철강·석유화학·자동차·ICT·바이오·유기농 등 지역에 분산 배치된 산업들의 상호교류도 촉진시켜 시너지 효과를 창출, 국토균형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