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4 08:24 (목)
'SNS 비공개' 허각, 에이핑크 '응응(%%)'에 팬들과 설전 왜? "다 내 잘못이다"
'SNS 비공개' 허각, 에이핑크 '응응(%%)'에 팬들과 설전 왜? "다 내 잘못이다"
  • 강나라
  • 승인 2019.01.11 0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에이핑크, 허각 SNS)
(사진: 에이핑크, 허각 SNS)

가수 허각이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였다.

11일 허각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생어에 이름을 올린 그를 향한 일부 누리꾼의 거센 비난이 이어져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에게 비난을 보내는 누리꾼들은 그가 이날 아프리카TV BJ킴성태의 방송에서 에이핑크의 이름을 꺼낸 것을 문제 삼으며 강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이날 BJ킴성태가 여자 연예인과의 합방 계획을 진행 중임을 밝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가운데 해당 방송에서 허각이 "궁금하시죠? 이것만 말하고 갈게요. 윤보미 씨가 정말 성태님 팬이라고 전해달래요"라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합방을 예측, 포털사이트에 에이핑크는 물론 이들의 신곡인 '응응(%%)'을 검색하며 놀라운 홍보 효과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를 본 일부 팬들은 아프리카TV 출연에 격한 반대 입장을 보이며 합방을 추진한 것으로 보이는 허각에 비난 여론을 형성했고, 한 누리꾼은 SNS에 "각형 이건 아니지. 홍보가 된다 해도 보미 누나를 아프리카에 내보내는 건 아니지. 실시간으로 성희롱 올라오는 거 보라는 것도 아니고. 지금이라도 취소해달라"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그는 "응? 아프리카를 왜 나가요. 뽐뽐뽐이 있는데.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아라"라며 해명, "오해하지 마세요"라며 "윤보미 양이 친해지고 싶은 걸 전달하는 과정에서 유튜브 얘기 좀 하다가 해프닝이 있었다. 노여워들 말아라. 다 내 잘못이다. 너무 죄송하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으나 비난이 계속됐고 결국 SNS를 비공개로 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