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4 08:24 (목)
'황후의 품격' 몇부작, 장나라에 애원하는 신성록 "그런 눈으로 보지 말라고 제발"
'황후의 품격' 몇부작, 장나라에 애원하는 신성록 "그런 눈으로 보지 말라고 제발"
  • 강나라
  • 승인 2019.01.11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사진: SBS)

'황후의 품격'이 시청자들에 파격적인 전개를 선사했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오써니(장나라 분)는 이윤(오승윤 분)을 통해 모친의 사망과 관련된 진실을 들었고, 모친의 죽음이 이혁(신성록 분)을 살리기 위한 희생이었음을 알게 됐다.

이날 충격적 진실에 분노한 오써니는 이혁을 찾아가 울분을 토하며 날이 선 말을 내뱉었고, 이러한 오써니의 모습이 이혁 역시 분노에 차 거친 말을 날렸지만 오써니가 떠나자 침대에 주저앉아 "그것만은 알게 하지 말지"라고 되뇌어 안쓰러움을 더했다.

두 사람의 갈등이 증폭되던 사이 천우빈(최진혁 분)은 혼란에 빠진 오써니의 곁을 지키며 그녀를 지킬 것이라 다짐했고, 이때 이혁은 오써니에 사과를 해야겠다고 다짐하며 그녀를 찾아다녔다.

하지만 이미 오써니는 이혁에 대한 마음을 굳게 닫은 상황. 사과와 해명을 하려는 이혁의 말을 거듭 무시하는 오써니에 이혁은 "그런 눈으로 보지 말라고 제발"이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오써니는 차가운 태도를 일관했고 이에 울컥한 이혁이 사과가 아닌 협박과 함께 오써니를 끌고 가자 천우빈이 이혁을 막아서며 오써니를 향한 마음을 고백, 황후 오써니를 놔줄 것을 요구해 충격을 안겼다.

예상치 못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놀라움을 자아낸 드라마가 종영까지 몇부작 남았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수, 목요일 2회 연속 방송되는 드라마는 48부작으로, 32회까지 방영되며 앞으로 16부작(8회) 남았다.

극중 캐릭터들의 대립이 극에 치달은 상황 속에서 이들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