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4 09:57 (목)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컴플레인에 '뻔뻔'…"혼자 하면 힘드니까요"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컴플레인에 '뻔뻔'…"혼자 하면 힘드니까요"
  • 강나라
  • 승인 2019.01.10 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의 남사장이 무성의한 태도로 시청자들을 분노케 만들었다.

9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선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의 남사장이 백종원과 손님의 지적에 안하무인적 태도를 보였다.

이날 '골목식당'에서 '엘깜비오' 남사장은 손님들의 컴플레인에 대해 "어쩔 수 없다" "이게 더 괜찮은 거다" 등의 답변을 내놔 백종원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이후 시식회를 마친 뒤 백종원은 '엘깜비오' 남사장의 컴플레인 대처 방식에 대해 지적, "입장 바꿔 생각하면 어떨 거 같냐"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를 들은 '엘깜비오' 남사장은 잠시 생각한 뒤 "기분이 안 좋을 거 같다. 근데 혼자 하면 조금은 이해한다. 나도 힘든 걸 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백종원이 불어서 제공된 '닭국수'에 대해 언급, "제일 먼저 해야 하는 게 국수를 리필해주는 거냐, 죄송하다는 얘기는 했어요?"라고 말하자 그는 "얘기 못했다"라며 당황한 표정을 지어 대중들의 답답함을 유발했다.

이에 청파동 피자집 '엘깜비오'가 '골목식당'과 백종원의 도움으로 개과천선할 수 있을지 다음 방송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