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11:13 (수)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카드 ‘만지작’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카드 ‘만지작’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1.09 09: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핵심관계자 “4개 시·도지사 조만간 협의할 것”

지난 해 11월 세종시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 모습.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지난 해 11월 세종시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 모습.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과 충남·북, 세종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에 나설 것으로 예측된다. 

8일 대전시 핵심관계자는 신설야구장 입지문제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충청권의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여부도 변수가 될 수 있다”며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조만간 만나 아시안게임 유치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권선택 전 시장이 대전시 단독의 아시안게임 유치를 구상하다 포기한 적이 있지만, 이번엔 다르다”고 단언했다. 

실제로 권선택 전 대전시장은 지난 2017년 3월 확대간부회의에서 “2030년 아시안게임 유치를 검토하라”고 깜짝 지시하면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권 시장은 “대전은 1993년 (엑스포 개최) 이후 변변한 세계적 이벤트가 없었다. 국제적 도시마케팅 유치가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시작된 아시안게임 유치구상의 진원은 ‘충북’인 것으로 분석된다. 충북도가 지난해 11월 충청권행정협의회에서 2025년 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를 제안해 4개 시도가 검토에 들어갔으나 대전과 충남이 부정적 반응을 보이면서 무산된 바 있다. 

다른 국제대회에 비해 유니버시아드 대회의 인지도가 떨어지는데다 2025년 개최까지 시일이 촉박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2030년 아시안게임 대회유치를 대하는 4개 시도의 반응은 보다 적극적이다. 

빅이벤트인 아시안게임 유치를 위한 재정적 부담을 나누어 질수 있는데다, 각 지역에 필요한 체육 인프라를 선택적으로 활용하거나 확충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아직 검토와 구상 단계에 있는 아시안게임 유치가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훨씬 많다. 

과거와 달리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등 빅이벤트를 바라보는 시선이 마냥 호의적이지만은 않은데다, 4개 시도가 공동유치에 나설 경우 서로의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것이 더욱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아시안게임 남북 공동개최를 추진하고 있는 것도 변수가 될 수 있다.     

국내 아시안게임 개최경험은 지난 1986년 서울을 시작으로 2002년 부산, 2014년 인천의 사례가 있다. “약 15년 주기로 대회를 유치한 만큼, 2030년 충청권 공동개최가 전혀 설득력 없는 것은 아니다”라는 반응도 흘러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원 2019-01-09 14:55:26
심심혀~~
기껐 생각해낸게 그거여~~
급한게 한 두가지가 아닌데 ...
뭐 하는 헛소리나 허구 있어~~

부기 2019-01-09 14:08:42
유치하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