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좋다' 정호근, "내 발이 없는 느낌…" 신내림 받고 무아지경 속에 작두까지 타
'사람이좋다' 정호근, "내 발이 없는 느낌…" 신내림 받고 무아지경 속에 작두까지 타
  • 박병욱
  • 승인 2019.01.09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사람이좋다')
(사진: MBC '사람이좋다')

정호근이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된 사연이 공개됐다.

8일 방영된 MBC '사람이좋다'에서는 신내림을 받고 연예인에서 무속인이 된 정호근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정호근은 유년 시절부터 신기가 있다는 숨긴 채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3년 전 방영된 TV조선 '원더풀데이'에 따르면 그는 9~10살 무렵, 비가 오면 밖에 나가서 춤을 췄다고 한다.

또 그가 신내림을 받아들이지 않아 4살 큰 딸을 하늘에 보냈다고. 

5년 전, 그는 극심한 신병을 앓고 결국 무속인의 운명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그는 "몸의 하중이 모두 발로 가지 않나. 만약 일반인이면 시퍼런 작두날 위에 서지 못할 것"이라며 무속인으로 생활하면서 겪었던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당시 그는 "일반 사람들은 '그런 게 어딨어. 다 요령이 있겠지'라고 하는데, 분명 말씀드리지만 무당들도 올라가자마자 발뒤축이 퍽 나간다. 모든 무당들이 작두를 타는 건 아니고, 조상 대대로 작두 장군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탄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두를 타면 내 발이 없는 느낌이 든다. 발이 너무너무 가볍다"며 무아지경 속에 굿을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