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11:43 (수)
‘대전방문의 해’ 추진계획 대폭손질, 내용은?
‘대전방문의 해’ 추진계획 대폭손질, 내용은?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1.0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단발성 아닌 2021년까지 3개년 계획
“2022년 이후 대전여행 1000만 시대 열겠다” 비전

대전시청 전경. 자료사진.
대전시청 전경. 자료사진.

대전시가 올해 ‘대전방문의 해’ 추진계획을 단발성이 아닌 3개년 계획으로 변경시키는 등 대폭 손질에 나섰다. 3년간 지속적인 운영으로 대전여행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본질에 충실하겠다는 의도다.  

8일 대전시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브리핑을 통해 “대전여행 1000만 명 시대를 열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시는 이를 위해 ‘대전방문의 해’ 추진 기간을 2019년 한 해뿐 아니라 2021년까지 확대 추진키로 했다. 기존 방문객 목표도 1년에 500만 명에서 2022년 이후 1000만 명 이상으로 상향 조정했다. 

추진체계도 기존 추진위원회와 시민서포터즈, 블로그기자단 등이 모두 참여하는 ‘범시민 추진위원회’로 확대한다. 

대전의 대표 콘텐츠인 ‘이응노, 근대문화유산, 과학, 재미’ 4개를 중심으로  볼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 등 신규 인프라도 확충키로 했다. 

다양한 장소에 짚라인과 번지점프 등 10코스를 개발해 흥미를 유도할 수 있는 Ex10, 시민 1명이 외지인을 10명에서 100명까지 방문시키자는 취지의 ‘1+10 to 100’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선희 국장은 “대전방문의 해를 준비하며 민간주도의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발굴하고 지속적인 지역관광을 위해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를 마련할 것”이라며 “국내·외 많은 여행객들이 대전의 숨은 모습을 발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달 중 ‘대전방문의 해’ 변경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범시민 추진위원회 구성에 따른 비전선포식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